머루가 수컷 사자나미라는 건 이미 오래전에 판명된 사실이고. 지금 제일 궁금한 건 잔디의 성 정체성(?)입니다만. 좀체 발정하지 않는 걸 보면 암컷 같기도 하고. 확실히 버드파파에서 데려올 때에는 암컷이라는 걸 확인받고 데려오긴 했지만요. 앵무새 전문가들이 말한 바로는 사자나미(리네오)는 암수 구별이 6~12개월 전까지는 애당초 불가능하다는 게 정론이죠. 그래도 우리 가족은 잔디를 암컷이라고 생각하고 '예쁘다 예쁘다.' 노래 불러주고 있어요.

이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 지 예전엔 티격태격하던 두 아이도, 요새 들어 부쩍 자주 붙어 있는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침대에도 같이 들어가고. 아직 침대 사진은 못 찍었네요.

두 아이 다 예뻐서 어쩔 줄 모르겠어요. 힝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기농 알곡 모이 급여  (3) 2011.10.24
새장 리뉴얼(?!)  (0) 2011.09.18
찰떡처럼 꼭 붙어 있는 머루, 잔디  (0) 2011.04.25
사자나미 머루, 윙컷!  (2) 2011.04.25
오늘은 머루 생일  (2) 2011.03.20
머루야~잔디야, 조금 더 친해지렴  (2) 2011.02.2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