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책은 간단하다.

강제로 jsp 상단에 <%@ page contentType="text/html;charset=UTF-8" %> 코드를 박아 줬더니 해결되었다.

그다음, server.xml 에 <?xml version="1.0" encoding="UTF-8"?>을 명시한다.

그리고 Preferences 창에서 General --> Content Types --> "Java Properties File", "Java Source File", "JavaScript Source File", "JSP"를 선택하고 하단의 기본 인코딩을 "UTF-8"으로 명시해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엄밀히 말하자면 국내용 넥서스S에 대한 필름은 아직 없습니다.
퓨어메이트는 제작 의사가 없다고 밝힌 바 있고 그나마 SGP는 해외용으로 출시한 전신 부착 필름이 판매 중입니다.
해외용 필름은 무광과 유광이 있으며, 저는 지문방지에 탁월한 무광 필름을 구매했습니다.
장바구니 넣고 주문했는데 하루 동안 배송이 안 되기에 왜 그런가 했더니 업체 측에서 확인 전화를 했던 모양입니다.
국내용이 아닌데 괜찮겠느냐는 말에 넥서스S는 국내나 해외나 HW 스펙이 같지 않겠냐는 심정에 얼른 구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하루 만에 배송 도착했고 어제저녁 30~40분 정도 걸려서 부착 성공했습니다. 이제 부착하는 건 나름 도가 튼 것 같아요. ㅋㅋ


해외용 넥서스S 필름입니다.
구매 전에 SGP에 문의했을 때 돌아온 답변에 의하면 LCD 부착 면이 국내/해외 판이 조금 다르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레퍼런스 폰이기 때문에 HW 스펙이 달라질 리 없다고 생각한 저는 그냥 샀습니다.
더 이상은 필름 없이 사용하기가 불안한 것도 한몫했죠.


부착 후 하룻밤 보낸 상태입니다. 옆면과 뒷면 필름 부착 면에 공기 거품 현상은 24시간 이내에 없어진다고 합니다.
LCD 필름은 성공적으로 붙였네요. 넥서스S는 커브드 글라스 형태라서 LCD 창 전체 면을 필름이 덮지 않습니다. 여분의 공간이 존재하기 때문에 왠지 몸에 맞지 않은 옷을 입힌 것 같은 기분입니다. 그나저나 해외용이랑 국내용에 차이가 존재할 거라는 SGP 답변은 크게 걱정할 거리가 아니었군요. 국내용으로 출시 예정인 넥서스S 필름 설명에도 LCD는 전체 면을 덮지 않는다고 이미 공지된 바 있고. 어쨌든 완벽합니다. ㅎㅎ


조금 신경이 쓰여서 부착점에 가야 하는 것 아닌가? 살짝 고민도 했지만, 과감히 집에서 도전했고 저는 성공했습니다.
부착하는 거…. 그거 어렵지 않습니다. 괜히 부착점 가서 엄한 돈 쓰지 않아도 됩니다.


필름 부착 후에도 터치 감은 살아 있습니다.
이제 기존에 사용 중이던 폰(SH-650)의 데이터를 이쪽으로 가져오는 일만 남았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이근영 2011.04.12 13:49 신고

    이필름 어디서 구할수있나요ㅠㅠ?
    넥s유전데 꼭쓰고싶네요 힝힝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04.18 22:04 신고

      http://www.sgpmarket.com/front/php/search/search.php

      현재 해외용 유광 판매중이네요. ^^

  2. 이근영 2011.04.12 13:50 신고

    이필름 어디서 구할수있나요ㅠㅠ?
    넥s유전데 꼭쓰고싶네요 힝힝

  3. dsfsf 2011.05.07 11:06 신고

    지문방지필름인가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05.09 02:19 신고

      액정보호필름이죠. 액정에 지문이나 기스가 나는 걸 방지하는...물론 필름에 뭍는 지문은 어쩔 수 없겠지만요. ^^

어제였죠? SKT에서 넥서스S를 출시한다는 뉴스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T월드에 문의 글을 올렸는데요. 답변 시간이 길어진 걸로 보아 내부 조율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럼에도, 약간 실망스러운 답변이었는데요. 현재로선 확실한 답을 줄 수 없지만, 검토 중인 걸로 보아 출시 쪽으로 가닥을 잡은 건 아닐까 내심 짐작해 봅니다. 아래는 제가 올린 문의 글에 대한 SKT 답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KT T월드 고객센터에 문의했습니다.
넥서스S가 전파인증을 마쳤기 때문에 출시는 시간문제라고 생각했는데요.
SKT 측의 답변으로는 구글 본사가 넥서스S의 한국 출시에 미적지근하게 대응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SKT가 물타기용으로 구글 측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건지,
아니면 정말로 구글이 넥서스S의 한국 출시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건지. 조금 더 지켜볼 일입니다.

아래는,
제 문의 글에 대한 답변 전문입니다. (일요일인데도 답변을 달아 주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kwans.tistory.com BlogIcon kwans 2010.12.29 09:35 신고

    외국기업 주관인 넥스로 생기는 이익보다는 아이폰4 때문에 쿵짝 잘 맞춰온 삼성과의 딜이 이익 크기에 당분간은 갤스 체제로 가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0.12.30 23:32 신고

      일단 오늘 올라온 소식에 따르면 SKT, KT 양사에서 모두 출시될 예정이라는군요. 확신을 기하기 위해 T월드에 재차 문의글 올렸으니, 내일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지금 사용 중인 폰은 LG의 디스코폰으로 SH-650이라는 모델명을 갖고 있습니다.
저를 포함하여 가족 모두 SKT 고객입니다. 덕분에 가족요금 할인을 받고 있지요. 개인적으로도 10년 가까이 SKT를 쓰다 보니 쉽사리 SKT를 떠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이미 기존 폰의 노예계약이 지난 8월에 끝났음에도 마음에 드는 스마트폰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총알만 장전 중입니다. SKT의 주력 스마트폰은 아직 갤럭시S이지만 투박한 디자인이 일단 쉽게 와 닿지 않았습니다. 갈수록 태산인 삼성의 안드로이드 OS 업그레이드 방식도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닙니다.



고사양 스펙을 자랑하는 HTC의 디자이어 차기 시리즈와 팬택의 베가 차기 버전이 모두 KT에서 출시될 예정이고,
LG의 옵티머스 2X(스타)는 돌출된 카메라 디자인 때문에 괜히 꺼려집니다. 그나마 모토로라 스마트폰이 있다지만 3.7인치보다 4인치를 노리고 있는 저에겐 일찌감치 논외 대상입니다. 그러던 찰나에 넥서스S의 출시일자가 다가왔고, 얼마 전 국내에서도 전파인증을 마쳤다고 합니다.
과연 이게 SKT에서 나올 것인가 하는 게 변수인데, 만약 넥서스S가 KT에서 출시된다면 SKT는 안드로이드 OS와 영영 Bye Bye 해야 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레퍼런스폰이라서 특화된 기능을 심을 수 없다고 하지만, 레퍼런스이기 때문에 SKT를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습니다. 국내 1등 모바일 통신회사이면서 스마트폰 시장에선 소극적인 라이업만 보여주던 SKT에 넥서스S는 기회이자 시장을 확고히 선점할 여지를 제공할 겁니다. 또한, 디자인과 하드웨어, 그리고 소프트웨어에서 불만을 느끼고 있던 다수의 SKT 고객이 새로이 스마트폰을 장만할 기회를 마련해 줄 겁니다.

넥서스S와 SKT를 동시에 노리는 SKT고객이 상당히 많다는 걸 SKT가 알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0.12.20 00:49 신고

    음.. 어쩌면.. 3사 다 안나올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레퍼런스 폰이라서 3사 자기가 원하는대로 셋팅해서 출시가 불가능하니까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0.12.24 09:33 신고

      S이니까 SKT에서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흠흠.

① 이클립스 속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이클립스가 설치된 경로(C:\eclipse)의 eclipse.ini 파일을 텍스트 편집기로 열고,

-Xms512m
-Xmx512m
 
와 같이 수정. Xmx는 실제 프로세스가 점유할 수 있는 최대 크기이며, Xms는 최초 메모리 할당 크기이다.
일반적으로, 본인 PC 사양 메모리의 절반을 최대 사이즈로 지정한다.
Xms와 Xmx를 같게 하면, 메모리가 최소와 최대 사이를 오갈 필요가 없으므로 속도가 개선된다.

② 이클립스 실행 속도 최적화를 위한 설정 : 이클립스 실행 파일 오른쪽 마우스 클릭 → 속성

"...\eclipse.exe" -vmargs -Xverify:none -XX:+UseParallelGC -XX:PermSize=20M -XX:MaxNewSize=32M -XX:NewSize=32M -Xmx256m -Xms256m 를 추가. 시작할 때 엄청난 속도 향상을 느낄 수 있다.

③ 소스 코드 최적화를 위한 설정(줄 번호 생성) : General → Editors → TextEditors를 선택. 우측에서 Show line number를 선택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자바 J2SDK를 다운로드(http://java.sun.com) 받고,
환경변수를 설정해 준다.
우선, PATH(/bin), JAVA_PATH(/), CLASSPATH(설정 안 하는 것이 좋음)

그 다음, 자카르타 톰캣(http://www.apache.org/)을 설치한다. OS 구분해서 다운로드 받자.
참고로, 톰캣 5.x 이전 버전에서는 서블릿과 JSP의 기능들을 100% 활용할 수 없다. 유념할 것.

설치 도중에 포트는 8080을 선택. 설치 후 http://localhost:8080/ 에 방문하여 톰캣 첫 화면을 감상하자.
참고로, 8080 포트를 다른 프로그램이 사용 중이라면 톰캣의 conf 아래 server.xml 에서 8080을 다른 번호로 변경한다.
--> 이미, 오라클이 8080 포트를 사용중이라면, 위 경로에서 톰캣 첫 화면은 보이지 않음.

참고로, 오라클 혹은 JBuilder 설치 후 톰캣이 안 되는 경우 : 오라클 8i 이후 버전 혹은 JBuilder는 자체적으로 JVM(즉, 자바 명령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 설치된 J2SDK와 충돌. 환경변수 PATH에서 오라클을 J2SDK보다 앞서 기술해준다.



CGI(Common Gateway Interface) - C, C++, Perl
JAVA - Servlet, JSP

CGI가 프로세스 기반으로 동작하는 것에 비해, 서블릿은 스레드 기반으로 동작. 스레드에 비해서 프로세스는 생성 속도가 느리고 시스템 자원을 많이 소모. 그 밖에 플랫폼에 독립적이고, 객체지향적이며, 각종 라이브러리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CGI 프로그램을 개발하려는 경우 적당한 통합개발환경(IDE)가 없지만, 자바의 경우는 다수의 IDE가 존재. 그래서, 프로그램 디버깅 측면에서도 Perl이나 C로 작성된 CGI 프로그램은 예외 처리가 되지 않아서 에러가 발생한 곳이 어딘지지를 찾기가 어렵다. 이에 반해 자바에서는 예외처리 기능과 IDE를 이용해서 쉽게 에러를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측면에서 크고 복잡한 프로그램 개발에는 서블릿이 CGI 프로그램보다 적합하다.



서블릿 설치
서블릿은 두 개의 패키지로 구성.
① javax.servlet  //일반 서비스를 위한 서블릿 패키지
② javax.servlet.http  //HTTP 서비스를 위한 패키지
자카르타 톰캣 디렉터리(/common/lib/servlet-api.jar)를 자바 디렉터리(jdk1.x.x/jre/lib/ext)에 복사해 놓으면 사용할 수 있다.
서블릿 설치 작업은 끝.

xml 파일 수정 : 톰캣 디렉터리(/ROOT/WEB-INF)의 web.xml 파일을 변경.
어떻게? invoker, org.apache.catalina.servlets.InvokerServlet 부분과 invoker, /servlet/* 부분을 주석 해제. 또는 작성.

예)
import java.io.*;
import javax.servlet.*;
import javax.servlet.http.*;  //서블릿 패키지들을 임포트

public class HelloServlet extends HttpServlet {  //서블릿 클래스는 주로 HttpServlet로부터 상속받아 작성
 public void doGet(HttpServletRequest req, HttpServletResponse res) throws ServletException, IOException {
   //클라이언트의 GET 요청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doGet() 함수를 작성. 이 함수는 예외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throws 사용.
   res.setContentType("text/html; charset=KSC5601");  //MIME 타입과 한글 문자 인코딩을 지정.
   PrintWriter out = res.getWriter();  //클라이언트에 내용을 전송하기 위해서 PrintWriter를 생성.
   out.println("<html>");
   out.println("<head><title>Hello Servlet</title></head>");
   out.println("<body>");
   out.println("Hello Servlet!!");
   out.println("</body>");
   out.println("</html>");  //PrintWriter를 통해서 쓰인 내용들은 클라이언트의 웹 브라우저로 전송된다.
   out.close();
 }
}

실행 : http://localhost:8080/servlet/HelloServlet 사이트를 방문.
참고로, 서블릿 이름은 대·소문자를 구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ADT 설치 :
1. 이클립스 [Help] - [Install New Software...] - [Add]
2. Location은 https://dl-ssl.google.com/android/eclipse/ or http://dl-ssl.google.com/android/eclipse/
3. 설치할 파일 선택하고 [Next] - [Finish]

SDK 설치 :
2. 다운 받은 파일을 '적당한 디렉토리'에 푼다. 단, 한글 디렉토리 명은 사용 불가.
   [Window] - [Preferences] - [Android] - SDK Loc.. 에서 해당 디렉토리 선택. [Apply] - [OK]
3. [Window] - [Android SDK and AVD Manager] - [Available Packages], 설치할 파일 선택 - [Install Selected]
참고. [Android SDK and AVD Manager] 실행 안되면, 직접 SDK 설치파일(.exe)을 실행했다가 이클립스에서 재시도.

SD Card 만들기 :
--> [Android SDK and AVD Manager] - [Virtual Devices] - [New] - [Size]는 32 - [Create AVD]

안드로드이드 개발자 웹 사이트 : http://developer.android.com/index.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해결 방법 : 컴파일 된 기존 프로젝트를 클린한 후, 다시 "컴파일-실행"하면 에러가 해결됩니다.

1. Project → Clean...




2. 프로젝트 선택 → OK



컴파일-실행(Ctrl+F11), 또는 Ru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사용자 2012.02.05 12:34 신고

    그래도안된다면 이클립스의 디버그용키스토어를 삭제하면 왼만하면 될꺼같내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2.02.05 14:03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얼마전에 같은 현상이 생겨서 CLEAN했지만 조치가 안 되더군요. 님의 댓글이 정답인듯 합니다. ^^

가장 확연한 차이는 느린 반응 속도입니다.
프로토타입인 안드로이드 타블렛보다 못한 성능을 보이는 아이패드입니다.
(물론 HTML5와 플래시로 전체 성능을 판단한다는 건 비약적이나, UI 면에선 iPad에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습니다.)

iPad HTML5 시연 동영상



안드로이드 타블렛 시연 동영상





스티브 잡스 형님께 묻습니다.
안드로이드가 아직도 만만해 보이십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