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사랑이라는 걸 해본 적이 없다.
더군다나 내가 좋아했던 그녀는..자신을 짝사랑하고 있는 남자가 있다는 걸 알지도 못한 채 헤어져 버렸다.
절대 어린 나이도 아니였는데.왜 그때 여자 앞에만 서면 그리 부끄러움을 잘 탔는지.
난 말주변이 없다고 생각했다.
고백할 용기가 있었어도 당장 그녀의 반응이 두려웠다.그래서 선뜻 용기가 나지 않았다.
왜일까.왜 였을까.좋아한다고..나,너를 미치도록 좋아한다고..왜 그 말을 못했던 걸까.
그녀를 짝사랑한지도 벌써 5년이 넘어간다.난 왜 아직도 그 아이를 잊지 못하는 걸까.힘들다.정말.


그 아이만 보면 행복했다.
천방지축이지만 공부도 잘하고 언제나 깔끔한 외모였음에도 왈가닥 기질도 있었도 그녀.
고등학교 쉬는 시간중에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시켜먹던 모습도 잊혀지지 않고.그녀가 나한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던 한마디도 잊혀지지 않는다.그 아이가 나와 짝을 했던 때였다."너 나랑 짝궁하는 거 영광으로 생각해야 돼~"
귀여웠다.그 말 한마디에 머쓱하게 웃기만 했지 대꾸도 못해줬다.나도 그렇다고.맞장구쳐주고 싶었는데.정말.그렇고 싶었는데.
그 아이는 내가 본인을 좋아하고 있다는 걸 알기는 했을까.바보같지만.욕심이 지나쳤던 걸까.나는 정말 남자도 아니었다.적어도 고등학교 시절까지의 나의 모습은.바보다.정말.


가슴속에 꼭 꼭 숨겨뒀던 마음 한 구석에 송곳바늘로 콕 찔려버린 기분이다.
나는 내 심성이 여리다고 생각했다.그러지 않고서야 여자친구도 없는 내가..이런 영화 보고 질질 짜고나 있지.하지만 정말..
언제나 생각하던 그녀,그 아이 얼굴이 극중의 미연의 얼굴과 겹치면서 내 심장을 파고 들었다.
그녀는 잘 지내고 있을까.
그 아이는..좋은 남자 친구를 만나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지 않을까?..
왜 이런걸까.왜 꼭 영화 속 사랑은 이렇게 사람을 힘들게 하는 걸까.나는 정말 싫었다.미연이의 산소호흡기가 떼어지기 전에,
인수봉에서 그녀를 보았더라면..미연이가 말했던 것처럼..'외출했다가 다시 돌아'올 수 있지 않았을까.믿기지 않는다.
그녀가..그녀가..그렇게 허무하게...준서곁을 떠나버린 순간.나는 내 추억속의 그녀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
잘 지내고 있지?
우리..다음번에 만나게 된다면 말이야..그때는 꼭..내가..너 좋아했었다고.아니,지금도 널 미치도록 좋아한다고.
꼭 말하겠어.그러니까..너가 내게 보여줬던 예쁜 모습들을..내 마음속에,심장속에 꼭꼭 눌러담고 소중하게 보관하고 있겠어.
잊지 않을께.절대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지원 2009.01.25 14:59 신고

    영화에 주인공두분이 부른노래, 러브유포레어 혹시 기타악보있나요? 저도 님과 같은 처지네요. 사랑은 해봤어도 그닥 좋은추억은 많이없네요. 나이도 님과 같고... 왠지 친구하고 싶어지는.... 있으면 joshua.j.seo@gmail.com 부탁드려도 될까요? 좋은하루. 꼭 좋은사랑 찾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키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이 있다.
터키사람들,정말 한국인들에게 친절하다는것.
물론 그네들은 우리를 형제국가라 부르며 한국사람이면 일단 호감부터 갖고 보는건 사실인것같다.재밌는건 그들이 우리 한국인들을 좋아하는만큼 일본인들도 좋아한다는것.
터키의 유명 관광지에는 펜션과 도미토리겸용 호스텔이 있기 마련인데,
일장기가 내걸린 숙박업소도 간혹 눈에 띈다고 한다.물론 태극기도 걸려있는동네가 있긴 하지만.그렇다고 그네들이 왜 동양사람들을 그리 좋아라하는지 알 길이 없다.
우리민족이 고구려시대에 있을때 그들은 돌궐족이었다.
같은 유목민족계통이라,공통점이 많다.
지금도 터키에서의 역사교육엔 돌궐족시대부터 한반도주변에 터전을 일궜던 그네들 역사를 가르킨다고 한다.따지고보면 올바른 역사교육이다.
이상한건 도리어 우리 대한민국의 역사교육일뿐.우린 돌궐족에관한 자세한 역사적 교양이나 지식을 쌓아본적이 없다.교과서 한 모퉁이에 이러이러한 민족이 있었더라~는식으로 대충 넘기기 일쑤였다.시험문제에서 O,X답안에 언제나 X답안으로 등장했던것 같다.그만큼 돌궐족은 우리네 관심밖 역사였다.

덕분에 터키사람들은 우리 꼬리아(고구려)를 잘 알지만,
우리 한국사람들은 터키가 돌궐족이었단 사실도,그리고 오스만투르크제국이었단 사실도 모르고 있다.우습다.오죽하면 '짝사랑은 그만둡시다'라고 터키 고위정치인이 말했겠는가.

터키가 우리 한국사람들을 좋아하는건 어찌보면 당연하다.어렸을때부터 그렇게 배워온거다.더군다나 6.25전쟁의 인연도 깊다.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군인을 파병했고,
그만큼 사상자도 많았다.터키사람들은 싸우다 죽은 장소를 무덤으로 선택한다.아직도 그들 터키인들의 무덤은 대한민국땅에 모셔져 있다.그들은 용맹히 싸우다 죽은 장소를 이름으로 물려받기도 한다.자식대에 꼬레라는 이름이 붙는데,터키를 돌아다니다보면 이런 이름을 갖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고 한다(참고-터키,지독한사랑에빠지다-조희섭,엠레 잔 著).

터키사람들이 짝사랑을 그만두고,한국과 터키가 진짜 형제국가로 거듭난다면 얼마나 감동적일까.터키사람들은 스스로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세상에 터키를 좋아할 민족은 없을거다.한국이 터키를 좋아하면 된다.그러면 되는거다.
신고
  1. BlogIcon Elif 2013.01.21 20:43 신고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엘리프입니다.
    저는 터키사람입니다.
    나는 항상 두 나라는 형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사람들은 정말 사랑합니다.
    터키와 하국 형제 나라입니다.
    나는 한국사람들도  이처럼 생각하면 너무 행복합니다.
    제 한국어를 잘하지 않습니다.정말 죄송합니다.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3.01.21 22:45 신고

      Merhaba. ^ ^
      İstanbul, Ankara, Safranbolu, Selçuk, hala unutamam.
      Türk halkı gerçekten samimi oldu.
      Blogumu ziyaret ettiğiniz için teşekkür ederiz!

    • Favicon of http://cnkgh.tistory.com BlogIcon Hat 2013.07.27 18:23 신고

      우왕.. 터키분이신가보네 6.25때 도움많이주신 형제국 정말로.. 반가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