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스럽지만 괜찮아
- 그래. 첫 느낌은 그랬어. 솔직히 남자로서 이준기 보려고 이 영화 선택한 건 아니잖아. 난 미야자키 아오이가 나오지 않았으면 이 작품 거들떠도 안 봤을 거라고. 그런데 이준기가 맡은 배역. 뜻밖에 괜찮은 캐릭터란 말이야. 그런데 다른 건 다 좋은데 말이지. 너무 물린 이야기 구도라고 생각하지 않아? 캐릭터들이 한 마디 한 마디 내뱉는 대사가 왠지 닭살 서러운 게…. 그…. 좀 아니더라. 그래도 민군이랑 나나에가 서로 좋아하는 감정은 두 배우가 연기를 잘해서 그런지 이해가 가더라. 나도 저런 로맨스 한번 해보고 싶다~라구나 할까. 뭐…. 그런 기분이 들더라고.

극 중 나나에가 그린 그림처럼 예쁘기만 한 일본
- 나는 교토가 이렇게 예쁜 곳인 줄 처음 알았어. 사극 보면 항상 나오는 곳이긴 한데. 천황가가 오랫동안 살았던 곳이잖아. 우리로 치면은 경주 같은 곳이고. 고찰들이 참 많은 거 같아.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는 교토를 알리는 일등공신이 되지 않을까. 특히 골목골목 말 그대로 '안내'하는 장면. 그…. 있잖아. 나나에랑 민군이 학교 수업도중에 나와서 데이트하는 장면. 민군. 이 녀석은 일본은 처음이라면서 교토 구석구석을 훤히 꿰뚫고 있는 거야. 나나에를 위해서 미리 데이트 코스를 익혀둔 건가. 으음…. 역시 사랑의 힘은 대단한 거로군. 그런데 나라도 그럴 거 같아. 민군처럼 내 곁에 나나에 같은 여자 아이가 있었다면.

화면에만 신경 쓴 흔적
- 하지만 'Yokoso Kyoto'에는 딱 들어맞는 화면 구도이긴 한데. 왜 감독은 사랑 이야기를 전하면서 극 중 사랑 이야기는 왜 이리 노끈처럼 허술한 거야. 더더군다나 사랑을 위한 장치가 너무 허술해. 화면에만 집착하려니까 정작 보여줘야 할 무언가를 놓친 듯한 기분이야. 그리고 전개가 빠른 것인지 이야기가 허술한 건지 모르겠어도. 둘 사이에 애정 모드가 너무 빨리 찾아온 건 아닐까 싶어. 화면은 정말 예쁘고 참 좋아. 말 그대로 이 영화 보고 나면 교토에 찾아가서 첫눈을 맞이하고 싶은 기분이랄까. 아니 아니. 극 중 나나에와 민군처럼 비라도 맞고 싶은 심정인걸. 그런데. 다 좋은데 말이야. 적어도 감독은 관객이 납득할만한 사랑을 그려줘야 하지 않았을까. 나나에와 민군이 만나고 헤어지는 장면 하나하나가 감독의 의도대로 딱딱 들어맞아 주는 것도 지나치게 억지스러워. 보여주는 것에 신경 쓴 건 좋은데. 극 중 캐릭터들에도 조금 더 신경 좀 써 줬더라면.



귀여운 전반전, 멍청한 후반전

- 정확히 1시간까지는 좋았어. 그런데 문제는 마지막 30분이야. 전반전은 길었지만 정말 흥미롭게 잘 봤어. 예쁜 화면도 많이 나오고. 더군다나 민군과 나나에가 알콩달콩 사랑을 나누는 장면도 참 흐뭇했고. 뭐, 앞에도 얘기했던 것처럼 둘 사이의 만남과 헤어짐에 깊은 인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몰입하다 보니 캐릭터들 심정은 이해 가더라. 하지만, 마지막에 한국으로 넘어가면서 영화는 비틀거린 거 같아. 왠지 덕수궁 돌담길 보여주려고 억지로 집어넣은 설정 같더라고. 더군다나 나나에가 한국에서 민군을 만나는 장면도 솔직히 수긍이 가지가 않아. 세상에 이런 우연한 일치가 어디 있느냐고. 어쩔 수 없이 관객은 전반전에 예고했던 대로 덕수궁 돌담길로 이끌린 거야. 관객은 예상하지. '언젠가는 나나에가 민군과 이 돌담길에서 만나겠구나'…. 하면서. 후반전은 그냥 막 기분 나빠. 민군이라는 캐릭터가 전반전에는 귀여운 배역이었는데. 후반전에 가서는. 그것도 본국인 한국에 와서는 너무 못되게 구는 거야. 왠지 기운 빠지더라. 교토와 고베에서 보여줄 건 다 보여줬는지. 한국에선 카메라도 힘에 부치는 거 같아.

뜬금없는 만남과 해후의 연속
- 정말…. 관객이 예상했던 대로 흘러가더라고. 마치…. 쌍팔년도 로맨스 극을 21세기식 예쁜 화면으로 리메이크된 걸 본 기분이야. 요새도 이런 사랑하는 커플이 정말 있을까. 말 그대로 현해탄을 오가는 사랑 이야기인데. 감독은 조금 더 극적으로 두 캐릭터를 살려낼 수 있지 않았을까. 한국과 일본에서 명망 있는 배우를 불러다 놓고 어울리지 않는 억지스러운 이야기를 주입한 건 아닐까. 캐릭터에 개성이 없다는 것도 참 아쉬워. 왠지 캐릭터가 밋밋하니까 둘 사이의 사랑 구도가 팥소 없는 찐빵처럼 허전해.

의도한 결말로 향하는 예정된 사랑 이야기
- 전반전은 좋았어. 하지만…. 마지막이 별로야. 아아…. 그래. 난 미야자키 아오이 보려고 이걸 본 거였지. 아 물론. 이준기 팬은 이준기 보려고 이 영화를 선택했겠지. 이 두 배우 빼고 보라면. 사실. 솔직히 '첫눈'은 그다지 큰 매력 없는 사랑 이야기야. 예쁜 화면은 참 좋은데 말이야. 극 중 내내 보이는 예쁜 화면이 두 캐릭터 간의 못난 이야기를 상쇄하고도 남아…. ㅋㅋ. 아무튼. 교토에는 한번 가보고 싶다.



※ 본 투고는 바른 한국어 맞춤법/문법을 지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겨울이 2009.12.16 15:42 신고

    이명박 시대.. 님은 참 '얻은 것'이 많으신가 봅니다.. 아니 최소한 '잃은 것'은 없으신가 보네요.. 하긴 95프로는 죽어도 여전히 잘 살 5프로가 한국에 있지요.. 그들에겐 최고의 정권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도대체 이렇게 유유자적 잘 살고 있는 사람들이 그런 소리 하면 진짜 기가 막혀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09.12.16 19:42 신고

      겨울이님. 제가 보기엔 겨울이 님이 뭔가 단단히 착각하고 계신 모양인데요. 제가 뭐 얻은 게 많아서 이 정부 감싸 안는 게 아닙니다. 객관적인 사실을 보고 말씀하셔야죠. 이념적인 문제로만 따지면 발전도 진보도 없답니다. 요새 '소위' 반정부라고 자부하는 분들 목소리 들어보면 참 안쓰럽습니다. 앞뒤 막힌 걸로는 예전의 '수구' 세력들과 별반 다를 게 없어 보여요. 얼른 정신 차리세요, 겨울이님.

이 한 장의 사진(아름답구나)



당당하고 애교 넘치는 여배우를 손꼽으라면 단연 미야자키 아오이가 일등이 아닐까.

작은 키에 귀여운 용모는 왠지 유약할 것만 같은데,

실제 촬영장 모습은 정반대. 역시 사람은 겉으로만 판단하면 큰코다친다는 것!

한국은 '이준기'. 일본에서는 '미야자키 아오이' 덕분에 나름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지만,

작품성으로나 흥행성으로 여러모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 두 배우를 지켜보는 것만으로 행복한 이라면 그런 사소한 것 즈음 젖혀두고,

「첫눈」을 즐겁게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다가오는 겨울에, 사랑이 그리워 진다면 이 영화를 꼭 보도록 하자.

(보지도 않고 추천 글 쓰려니 왠지 어색하다.-_- 꼭 봐야지..후루룩 쩝쩝)


작품 정보(TV.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