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볼루는 흑해와 가까운 곳에 있다!
신시가,구시가로 나뉘어 있는데 구시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단다.

이 마을은 작고 아담한 마을이라 마을 전체를 둘러보는데엔 한나절이면 충분하다.
많은 여행객들은 하루 이틀만 묵고 이곳을 떠난다. 그래도 하루도 안 보고 그냥 떠나는 여행객은 드물것이다.
묘하게도 이 마을은 사람을 잡아끄는 매력이 가득한 동네니까! ^^

처음 마을에 도착했을 때 느낌은! "아아~연탄 냄새야!!"
그렇다! 마을 전체가 연탄냄새로 가득하다. 그래서 그런지 마을 안은 온통 희뿌였다. 산 중에 있는 마을 답게 굴뚝에서 뗀 연기가 마을 밖을 못 빠져나가 공기자체가 썩 좋은편은 못된다. 후훗,
어딜가나 탄 냄새가 난다. 그런데 이 냄새가 싫지만은 않던데...왜 그런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프란볼루 시골 장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키 어디를 가나 건국영웅 '아타튀르크'의 초상화가 걸려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프란볼루 구시가 모습(마을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프란볼루 명물 로쿰을 이곳에서 맛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겨운 시골 마을,사프란볼루

신고

'Voyage Diary > 터키여행(2008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프란볼루의 밤  (2) 2008.04.07
사프란볼루에서 (2)  (0) 2008.04.03
사프란볼루에서 (1)  (2) 2008.04.02
터키에서 만난 고양이들  (4) 2008.03.31
리무진의 추억  (2) 2008.03.28
이스탄불에서, 5일부터 7일까지  (1) 2008.03.07
  1. Favicon of http://multimaid.tistory.com BlogIcon 인스톨 2008.04.02 14:13 신고

    좋네요~ 저는 떠들썩한 관광지보다 이런 한적한 마을이 더 좋더라구요 ㅎㅎ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08.04.02 22:41 신고

      터키여행을 다녀와서도 제일 기억에 남는 마을이 바로 사프란볼루였다죠.하루밖에 안 머물렀지만,금방 정들어 버렸거든요.그만큼 매력적인 동네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