뙤약볕이 정말 장난이 아닐 정도로 따갑습니다. 반팔 져지를 입었다면 그야말로 팔뚝이 그을릴 정도겠더군요. 다행히 제 져지 상의는 긴소매입니다. 져지를 입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지만, 왜 져지를 입는가 요즘 절실히 느낍니다.


아무튼, 6월 6일은 청계사를 다녀왔습니다. 짧은 구간입니다. 다만, 짧고 굵게 가자는 생각에 안양천을 타지 않고, 바로 인덕원까지 달린 후 학의천으로 빠졌습니다. 학의천에서 청계동을 거쳐 청계사 구간까지 업힐 했네요. 돌아올 때는 안양천을 타고 와서 왕복 거리가 네이버 지도상의 거리보다 많이 늘었습니다.


왕복 31km, 다운힐 구간이 있어서 최고속도는 38.9가 나왔네요. 돌아오는 길에 캣아이 속도계의 체결이 풀리는 바람에, 속도가 제대로 기록되지 않아 평속은 12.9에 그쳤습니다. 물론 풀리기 전에 이미 체력이 바닥나서 속도가 바닥을 기긴 했지만요. 생각보다 많은 라이더가 청계사 구간을 찾았습니다. 청계사 입구까지 힘들이지 않고 올라갈 수 있었던 것도 앞서가는 라이더들을 쫓아간 덕분일까요.(물론 주차장에서 절까지 구간은 도저히 힘에 부쳐서 끌고 올라갔습니다만….)


묘하게 이 구간, 중독성 있네요. 다만, 한창 햇볕 따가울 때 자전거 타는 건 이제 좀 고려해 봐야겠습니다. 약한 어지럼 증상이 생겨 집에 오자마자 바로 뻗어 버렸습니다.ㅋ 다음 주엔 어디를 갈까 행복한 고민을 하며, 라이딩 후기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