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배낭 여행기는 비정기적으로 올라옵니다~.^^)

오는 날 이스탄불은 제 똥코가 바짝 얼어붙을 정도로 매서웠습니다.

그 날의 기억을 다시 떠올리라면 지금 당장 손짓 발짓해가며 열심히 떠들 자신은 있지만,
여기는 글로써만 전달이 되는 블로그 이므로...이건 논외로 치겠습니다.후후.^^

마지막 이틀간의 시간은 이전의 열흘간의 시간을 거뜬히 뛰어넘을만큼 길게만 느껴졌습니다.

두터운 옷을 입고 중무장을 한 거리의 멋쟁이들이(물론 관광객이 다수겠지만) 눈싸움 하는 술탄아흐멧 광장을 거니는 경험은 이 때가 아니면 절대 불가능 하겠죠.

저는 절대 피해다녔지만.그만큼 제 무장이 많이 좀 약했습니다.

방금 전날까지만 해도 따뜻한 지중해 남부지방인 폐티에에서 막 올라온 참이거든요.

그 전에 들렀던 카파도키아도 이 정도는 아니었습니다.카파도키아에도 몇 일전에 폭설이 내려서 교통이 마비된 적은 있다지만 제가 그 광경을 직접 보지 못했기 때문에 터키에서의 첫눈을 이스탄불에서 보게 된 겁니다.

고국땅에서도 보지 못한 눈을 터키에서 한바가지 보는 가 싶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이스탄불의 모스크 앞은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북적~
(저는 이 날 등산용 운동화에 두꺼운 양말을 신고도 발이 얼 정도였는데 왠 터키 아저씨가 모스크 앞에서 맨발로 찬물에 발을 정갈히 닦는 걸 보고..진짜 기겁했습니다.이것이 과연 신앙의 힘인가.싶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키 최대 관광지구인 술탄아흐멧은 이 날따라 사람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다른 날 같으면 한국인,중국인,일본인 패키지 투어팀으로 거리가 넘쳐났을 텐데.조용해서 혼자 호젓이 돌아보는 재미도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 사이로 내린 햇살이 너무 멋져서 사진 한 방 찍었습니다.
모스크 앞에 가 보면 항상 보이던 건물인데 아마도 발을 씻는 곳인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설차량의 신속함이 돋보였습니다.보스포러스 해협이 바로 앞에 있어서인지 세찬 칼바람이 막 불어대는데요,그래서 눈이 금방 얼어붙을 줄 알았는데~바로 바로 치우더군요.덕분에 나중에 보행하는데에 큰 지장은 없었지만.

그래도,
구석진 골목이나 외진 곳은 너무 단단히 얼어붙은 바람에 미끄러워 혼났습니다.
(이스탄불이 워낙 커서 손길 발길 안 닿는 곳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 곳곳에 보이는 유료화장실 안내판.

제가 다녀왔을 적인 올해 초에만 해도 유명 대도시 기준 유료 화장실 이용요금이 0.7리라 정도 했습니다.지방 소도시의 아무리 싼 요금이라도 0.3리라 정도는 하더군요.우리돈으로 천원 내외로 화장실 이용이 가능한거죠.
저는 이스탄불에서는 왠만하면 박물관같은 공공시설물 화장실이나 숙소에서 생리현상을 해결했지만.시골마을에선 불가피하게 돈을 내고 이용해야 했습니다.특히나 도로 중간마다 정차하는 휴게소 화장실 마저도 돈을 받더군요.(이런.-_-)

터키 여행할 때에는 반드시 적은 금액이라도 현금이나 동전은 소지하고 있는게 좋습니다.^^

신고

'Voyage Diary > 터키여행(2008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력 사진 공모전에 응모!  (0) 2008.12.06
달력 사진 공모전에 응모!  (0) 2008.12.06
눈 오는 날 ~이스탄불~  (0) 2008.09.16
"출발",파묵칼레에서..  (0) 2008.09.07
드디어 셀축!  (2) 2008.08.05
[동영상] 이스탄불의 겨울  (0) 2008.08.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