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을 자유자재로 다룬다는 건 여러 의미를 내포하고 있지만 제임스 맥어보이나 크리스챤 베일,혹은 클라이브 오웬의 입장에선 다르게 해석 가능하겠습니다.이미 '총'이 '물건'이 아니라,
자신의 신체의 일부처럼 각인된 듯한 그들의 총놀림(?)은 과연 올림픽 금메달감입니다.
'총'이 '총알'을 쏘는 용도를 벗어나 예술(?)로써 승화 가능함을 몸소 일깨워준 영화들이 있습니다.그 시초는 크리스챤 베일이 출연한 '이퀼리 브리엄'입니다.


:: 이퀼리 브리엄

'건가타'라는 전혀 새로운 액션으로 영화 본편 내용보다 '총'의 마력에 흠뻑 빠져들게 했던 문제작이지요.물론 존 프레스톤을 연기한 크리스챤 베일의 멋진 커스터마이징도 한몫 거들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영화 한편으로 '이퀼리브리엄'이라는 제목보다 '크리스챤 베일'이라는 이름이 조금 더 대중적이 된 건 사실인 것 같습니다.더군다나 총의 용도(?)에 대해 마음껏 고찰해 볼 여지를 준 덕택에 "인간이 영화를 통해 표현 가능한 상상력의 한계는 도대체 어디까지인가"를 고심케한 작품이기도 하지요.

클라이브 오웬의 '거침없이 쏴라,슛 뎀 업'은 이보다 더 마이너틱한 감수성으로 건액션에 도전합니다.도저히 웃기지 않고는 못 배기고 넘길듯한 오웬의 능청스런 연기와 화려한 건액션이 쿵짝이 잘맞게 배합된 덕택에 80여분의 러닝타임이 눈깜박할 사이 흘러 갈 정도입니다.화려한 액션에 비해 지나치게 상투적인 악역들과 단순한 스토리 라인은,클라이브 오웬이 연기한 '스미스'가 전부 상쇄시킬 정도이죠.


:: 거침없이 쏴라, 슛 뎀 업

원티드를 보았습니다.무엇보다 제임스 맥어보이와 기타 화려한 배우진은 본 영화를 보기 전부터 제 심장을 두근대게 했습니다.그리고 영화가 시작되고 '웨슬리(제임스 맥어보이)'가 성장(혹은 변신)해 가는 과정이 스피디하게 전개됩니다.여느 액션영화 저리가라 할 정도죠.그 박진감이 한편의 레이싱 게임을 보는 듯 합니다.'이퀼리 브리엄'이 총을 예술(?)로 승화시켰다면 '원티드'에서 단순한 무기개념을 뛰어 넘어 '신의 무기'정도쯤으로 격상된 듯 합니다.정말이지 '총알'이 휘어 나가는 모습에서 '이퀼리 브리엄'의 '건가타'가 우습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색다른 건 그래픽 노블을 바탕으로 한 영화치고는 기존 헐리웃의 그래픽 노블 원작 영화와는 그 느낌이 다르다는 건데요.물론 이건 제 주관적인 느낌일수도 있습니다.감독에 대해서 한번 알아 볼까요.'나이트 워치'와 '데이워치'의 '티무르 베크맘베토브'은 러시아 연방 출신입니다.이미 그의 전작으로 러시아에선 최고의 감독 반열에 오른 유명인사죠.이 감독만의 스타일로 그래픽 노블 '원티드'는 전혀 색다른 느낌으로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원작을 모르기 때문에 섯부른 비교자체가 금물이지만,개인적으로 보았을 때엔 영화화는 매우 성공적인 것 같습니다.복선과 반전이 있는 '원티드'가 '슛뎀업'보다 훨씬 더 진보한 영화라고 할 수 있겠지만,이미 원작이 있는만큼 얼마만큼 영화화를 잘 하느냐가 관건이겠지요.그런 점에서 '티무르 베크맘베토브'가 선택된 건 이 영화에 얼마나 행운인가 생각해 봤습니다.


:: 원티드

멋진 건 배우뿐만 아니라 감독도 될 수 있음을 '원티드'가 보여줬습니다.
IMDB 평점 7.2점이 괜한 점수가 아닙니다.영화 '원티드2' 제작이 확정되었다는 소식이 슬슬 들려오기 시작하는데요.전편보다 나은 속편으로 원작 팬들을 열광케 했던 '데이워치'를 만들어 낸 감독인 만큼 그가 또 멋진 속편을 만들어낼 것임을 믿어봅니다.

무엇보다 남자들을 '총의 로망'에 빠져들게 한 멋진 '건(GUN)액션'의 영웅들 말입니다.
'페넬로피'의 '그 남자' 제임스 맥어보이를 이토록 '멋진 남자'로 둔갑시킬 줄이야..오래 살고 볼 일입니다.^^
신고

'Review Diary > 영화를 보고나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U보트 영화 한 편(In Enemy Hands)  (0) 2008.09.02
미이라3..대실망  (0) 2008.08.30
원티드,건(GUN)액션의 한계를 도전한다  (0) 2008.08.25
사령:리케의 저주  (0) 2008.08.18
피터 래빗,그리고 미스 포터  (0) 2008.08.18
맨 프럼 어스  (0) 2008.08.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엘리자베스 연대기
연대기에 속한 작품명 : 엘리자베스, 골든에이지

엘리자베스 재위 45년의 황금시대,이른바 골든에이지를 그리고 있다.
스페인 필리프대공의 무적함대를 물리쳤고,
영국內 구교도와 신교도사이의 오랜 종교분쟁을 극복해낸다.평화와 재건,그리고 무한성장의 시대.

엘리자베스연대기는 1편인 엘리자베스이후 거의 10여년만에 같은 감독하에 골든에이지란 제목으로 최근 개봉했다.재밌는건 이미 '엘리자베스'의 엔딩크레딧에서 여왕의 업적과 통치기를 자막으로 내보내는데,마치 속편이 없다는 인상을 준다.감독도 '골든에이지'를 제작할 의도가 없었던 걸까.아니면 있었어도 '돈'이 안될거라는 속물근성때문에 포기라도 한 걸까.이유야 어찌되었든,'골든에이지'는 엘리자베스연대기라는 거창한 타이틀을 내걸고 극장가에 다시 내걸렸다.

미국 흥행성적은 그닥 좋지 못하다.
국내극장흥행도 요원하다.개봉당일이 토요일이었음에도 인터넷예매율은 썩 좋지않다.
본인역시 CGV에서 관람했지만 90개좌석에 필자포함 8~9명만이 이 영화를 관람했다.그것도 12시,2회차 상영이었음에도...좋지못한 전조다.흥행적으론 기대를 일찌감치 포기하는게 좋을것 같다.
그나마 예고편의 OST에 반해 이 영화를 보겠다는 사람도 있고,주연 여배우인 케이트 블란쳇때문에라도 보고말겠다는 열혈 영화매니아가 있어 전망을 밝게하지만 수요치는 큰 기대를 않는게 좋을성싶다.

케이트블란쳇의 연기는 그냥 평범한 관객인 본인이 보더라도 훌륭했다.영화보는내내 감정에 얼마나 몰두했는지 보는 내가 울컥해서 중간중간 눈물까지 찔끔찔끔 흘릴정도였다.사내자식이...(쩝;;)
실제 엘리자베스여왕이 케이트 블란쳇처럼 행동했을것 같고 케이트 블란쳇과 용모가 같았을거라는 억측마저 들게 할 정도랄까.'골든에이지'와 전작 '엘리자베스'를 통틀어 케이트블란쳇은 영국을 황금기로 이끌었던 대영제국의 여왕,그 자체였다.
덕분에 감초역활로 등장한 클라이브오웬은 비록 히피스타일로 전세계 해적열풍의 주역이었던 조니뎁보단 못하지만,나름의 카리스마로 좌중을 압도한다.시녀역과의 러브스토리가 조금 억지스러운면도 있지만,설정자체가 픽션인만큼 사실적으로 그릴필요는 없었을거라고 본다.그런점에선 오히려 클라이브 오웬의 연기가 자연스럽고 보기 좋았다.제프리러쉬는 캐리비안의해적에서보다 더 늙어보이는 인상이다.그도그럴듯이 엘리자베스 황금기의 월싱엄경이다.고증에 따른다면 충분히 나이들만큼 녹록한 연기를 펼쳐보인다.영화보는 내내 월싱엄의 행동 하나 하나가 아름다운 노익장으로 비쳤을 정도랄까.'골든에이지'의 캐스팅은 화려한만큼 알차다.이 연대기에 처음 합류한 클라이브오웬도 알찬연기를 보여줬다.그가 없었다면 '골든에이지'는 무미건조했을것이다.그만큼 유머가 부족한 영화이지만,사극이란점을 간과해선 안되겠다.

평범한 관객입장에서 내린 이 영화의 가장 큰 오점은 전투씬이었다.규모있는 헐리웃에서 만든 영화가 아닌 영국에서 만들었다지만 나름 규모가 있는 '워킹타이틀'에서 제작한 만큼,규모면에서 '엘리자베스'보다 클것을 기대했지만 착오였다.스페인무적함대는 숫적으론 엄청나지만,영화에선 그 수가 추상적으로 느껴진다.전투씬에 공감이 안간다는 건,단순히 국내사극에서나 보던 병사1이 병사2와 싸우다가 쓰러진다거나 대포가 터져 배가 산산조각나는 장면의 나열들뿐이라서 지루했다기보다는 그 규모있는 전투장면을 단 몇십분만에 끝장을 내버린 편집에 불만을 느껴서일뿐이다.물론 앞에서 말한 그 장면들의 나열도 한몫했다.전체적으로 웅장한 OST덕에 허술함과 어색함을 메워버린 솜씨는 박수받을만하다.다만 아쉬운건 아쉬운것.포스터에 붙은 '여자,전사,여왕'의 컨셉트와 케이트블란쳇이 갑옷을 입고있는장면에 기대를 걸었던 관객들은 투덜거릴만하다.

미국평단의 혹평을 들을만큼 못난 영화는 아니다.그래도 요 근래 본 영화중 '골든에이지'만큼 인물에 감정이입이 잘 된 영화도 없었던것 같다.옥의티는 있을지언정 사극적인면에서 보자면 가장 재밌는 사극이랄까.지루하진 않다.그렇다고 무미건조하지도 않다.격한 드라마같은 느낌의 사극.

신고
  1. 2009.01.13 16:15

    비밀댓글입니다

  2. 2009.01.13 19:14

    비밀댓글입니다

  3. 2009.01.13 19:15

    비밀댓글입니다

  4. 2009.01.23 10:5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