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파파에 신상품으로 올라온 토탈리 올가닉 나폴레옹 씨드 믹스(헉헉..)를 얼마 전 구매했습니다.
밑에 알곡 사진을 보시면 눈치를 채셨겠지만,
구성이 정말 단순합니다. 알곡 모이라고 하면 흔하게 눈에 띄는 해바라기 씨는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그게 전 다행이라고 생각하네요. 비만조가 될 바에는 건강을 위해 해바라기씨는 아주 가끔 급여하기로 마음 정했습니다. (머루랑 잔디가 제일 좋아하는 해바라기씨
…. ㅋ)


알곡 포장지가 금색. 아주 번쩍번쩍 하네요.
처음엔 와우버드사의 값싼 모이로 시작해서, 그다음 비타씨드 모이로 갈아탔고,
이젠 유기농 모이로 올라왔습니다. 이젠 유기농 모이로 아이들 건강을 챙겨줘야겠습니다.


급여하고 나서 반응은(..) 놀라거나 그런 기색 없이 잘 먹네요.
요새도 꾸준히 잘 먹습니다. 역시 구매한 보람이 있네요. 잘 먹어줘서 고맙다. ㅎㅎ ^^



역시 먹성 좋은 잔디가 더 잘 먹는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1.11.24 09:3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11.29 00:47 신고

      그렇잖아도 요새 아이들에게 사랑을 많이 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먹는 것 부터 정성을 다하려고요. ㅎ

  2. BlogIcon 앵무 2016.05.22 21:43 신고

    이번에 유기농으로 바꾸려는데 유기농펠렛만있고 씨드는 없네요ㅠ
    나폴레옹씨드 어디서 구하죠?

와우버드 6만원어치 구매! 물론 이 항목엔 머루랑 잔디가 즐겨 먹는 비타씨드를 포함하여,
새장 꾸미기를 위한 리뉴얼 용품(?)도 함께 들어 있습니다.
새장을 꾸미고 나니 왠지 모르게 방정맞은 분위기가 연출되었지만(...)

제 흥미를 돋운 하츠(Hartz)사의 모래 종이입니다. 9장 한 세트를 샀는데,
시트지에 모래알갱이를 붙인 모양새입니다. 시트지 뒷면의 갈색 종이를 떼면 접착 면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그런 건 없네요. 그냥 평상(L) 위에 테이프로 붙였습니다.

무서운 모양인지 저쪽으론 안 가려고 합니다.
사자나미 특유의 낯가림 증상 때문이기도 하지만, 뭐 금방 적응하면 재밌게 놀겠죠.
수세미 달려 있는 저 장난감은 부리 갈이 용으로 구매했고, 무색을 주문했습니다.
색이 들어간 건 왠지 꺼림칙해서 선뜻 손이 안 가더군요. 잘한 선택이지 싶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