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사다 준 덩굴(?)로 머루 집 천장을 꾸며 보았어요.
온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는 우리 머루. 이제 반쪽만 찾아주면 되는 걸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왠지 사진이 어둡다..  (0) 2010.06.17
해바라기씨가 제일 좋아요.  (0) 2010.05.16
머루 목욕하는 날  (0) 2010.05.09
사자나미 날다  (0) 2010.05.05
블루 사자나미 머루 '집(?)' 꾸미기  (2) 2010.04.26
왕모래 베딩을 깔았어요  (0) 2010.04.18
  1. 2010.04.26 09:21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