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불문하고 한창 주가를 올리는 '추노'라는 인기 드라마가 큰 화젯거리입니다.
작가의 입담이 어찌나 좋은지 1시간여에 이르는 방영 시간이 결코 지루할 틈이 없더군요. 특히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화려한 검술과 액션은 '이게 한국 드라마 맞아?' 하는 찬탄마저 내뱉게 합니다. 그렇습니다. 일찍이 봐 본적 없는 전혀 다른 사극이 바로 '추노'였던 것입니다. 느낌에서뿐만 아니라 내용적으로도 그간의 한국 사극과 궤를 달리합니다. 잘생긴 배우가 여럿 출연하지만 죄다 연기파라는 점이 작품의 품격을 높였습니다.
자. 그렇다면 무엇이 불만일까요. '추노'를 딱히 트집 잡을 생각은 없습니다. 제가 지적하고픈 건 여태까지 우리네 사극이 보여준 놀라울 정도의 거짓 나부랭이 극에 시청자가 볼모로 잡혀 있단 겁니다. 사극이 '재미'를 추구한다는 것에 이의를 달 생각은 하등 없습니다. 솔직히 까 놓고 말해서, 재미없는 사극을 누가 보겠습니까. 요즘 같은 시대에 '조선왕조 500년' 같은 진국 냄새 진동하는 대하드라마에 열광할 시청자는 그다지 없을 겁니다. 있다 하더라도 시청자층이 엷은 건 당연지사겠지요. 이미 자극적이고 현란한 연출에 익숙해질 대로 익숙해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려면 사극도 변신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시청률에 목숨이 간당간당한 국내 TV 드라마 여건상 자칫하면 중도하차 될 수도 있습니다. 재미가 없다면 말이죠. 재미가 바로 시청률과 연결되는 고리입니다.



'추노'는 사전제작 드라마라는 점에서 시청률과 연관짓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절반 정도의 분량만 이미 촬영해 놓은 상태에서 지금도 촬영 중이라는 걸 고려하면 반쪽짜리 사전제작 드라마라고 단정 지을 수 있습니다. 사극뿐만 아니라 좋은 드라마가 중간에 갑작스레 종방을 맞는 건 우리나 외국이나 그다지 차이 날 게 없습니다. 하지만, 시청률 추이에 따라 드라마 내용에 변덕이 들끓고 캐릭터가 왔다 갔다 하는 이상한 체계는 우리 TV 드라마 말고는 찾아보기 어려울 겁니다. 이렇게 시청률에 목이 멘 형국에서 다소 딱딱한 '사극'이 제자리를 설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일본 사극을 예로 들겠습니다. 요새 들어 부쩍 '에도' 바쿠후 말기를 다룬 대하드라마가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쿠후 말기는 일본 역사상 중요한 분기점이며, 새 일본을 만들어 외세로부터 자국의 입지를 강화한 입지전적의 시대입니다. 격변의 시기였지만 우리 조상은 이렇게 이겨냈다는 강한 자부심이 드라마 곳곳에 보이고요. 이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일본 대하드라마를 비롯하여 대다수 드라마에 알게 모르게 역사의식을 고취한 흔적이 여럿 엿보입니다. 심지어 다소 황당한 설정의 판타지 드라마(사슴 남자)에 조차 '일본'을 구해야 한다는 주인공들이 활약하는 마당에요. 정작 일본인은 이런 부류의 드라마를 하도 많이 봐서 둔감하겠습니다만. 저는 흠칫했습니다. 한두 편에서 받은 느낌이 아닙니다. 대하드라마를 통해 일본 역사에 대해 공부할 수 있어 내심 좋았지만, 한편으론 일본 역사가 얼마나 위대했는지 새삼 놀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과장이 섞이거나 허구적인 설정이 개입하지도 않습니다. 최대한 사실에 입각한데다 역사적 주인공들의 발자취를 헤집고(NHK 대하드라마) 시청자에 소개까지 합니다. 왠지 위화감도 들었지만, 이게 대하드라마가 갖춰야 할 정석이라고 전 생각했습니다.

시청률에서도 승리한 아츠히메. 그 바통을 올해 료마전이 이어받았다.



일본 사극이 재미가 없는 것도 아닙니다.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하는 대하드라마가 꾸준히 만들어지고 있고,
더군다나 내용 역시 고증에 고증을 거듭하되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로 구성하여 작품에 몰입을 증가시킵니다.
우리네처럼 복식부터 의식주까지 따로국밥인데다 현대적인 말투가 난무하는 판타지 사극은 하등 찾아볼 수 없습니다. 아! 물론 영화에선 일부 다뤄지기도(고에몬) 합니다만. 장르 자체가 판타지 액션이므로 논외로 치겠습니다.
제가 지적하고 싶은 건 우리 사극의 정통성이 언제부터인가 '재미' 위주로 지나치게 치우쳤다는 겁니다.
우리 역사를 '재미'가 아닌 '자부심'으로 읽을 수 있어야 바람직한 다음 세대를 약속할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 역사는 굴곡이 많고 이민족의 침략을 수도 없이 겪은 난세의 역사입니다. 영웅적인 인물도 필시 많을 터인데 우린 어째서 허무맹랑한 이야기에 목매달고 시청률이라는 난잡한 통계에 좌지우지되는 걸까요. 돈이 우리 역사를 보증할 리 없을 텐데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elle 2010.06.18 15:33 신고

    좋은 글 보고 갑니다 'ㅅ'...

    예전부터 한국 사극은 역사를 왜곡하는게 싫었죠...

  2. 박경준 2010.08.16 02:3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견해이군요.

  3. 2011.10.08 21:07 신고

    어느정도는 동의하지만,,글쎄..
    결국 일본 사극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칭찬할 점밖에 없다는것처럼 들리는군요..왜곡,미화도 꽤 있는데..한국사람으로서 화가나는 부분도 있고.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10.09 22:32 신고

      아예 역사적 배경을 무시한 채, 고증 조차 안 된 우리 사극보다 훨씬 낫다는 거죠. 같은 시대배경임에도 복식조차 방송 3사가 통일되지 않는 판국에 우리 사극에 무얼 더 바라겠습니까? 적어도 일본 사극은 우리 사극처럼 '판타지'가 아니라는 겁니다.

  4. 나마에와 2013.07.06 20:06 신고

    나도일본사극 팬이지만 일본도 다릅니다;; 같은시대 드라마라도 드라마재미와 주인공여부에 따라 많이달라져요;; 우리나라사극을 판타지라고하는데 사극을 진짜 사극과같이하면 역사를 잘모르는 대부분에사람들이 볼까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3.07.07 23:58 신고

      의견 감사합니다. 재미와 사실성을 동시에 추구한 사극은 요원한 걸까요? ^^

  5. 엿먹어라 2014.02.05 15:55 신고


    일본이 역사 왜곡을 얼마나 잘하는 나라인데 일빳ㄲ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 '천일의 앤 볼린'헨리8세,메리,앤 볼린 자매이야기를 담고있습니다.
헨리8세의 두번째 부인이었던 앤 볼린은 결혼 후 1000일후 비극적인 죽임을 당합니다.

'나탈리 포트먼''스칼렛 요한슨'이 앤 볼린,메리 볼린 역으로 등장합니다.나탈리양은 '레옹'부터, 스칼렛양은 '진주목걸이..' 부터 열혈 팬이었는데...이렇게 한 작품에 동시 출연하다니!!! 감격입니다.눈물이 앞을 가리는군요.재밌는 건 84년생인 스칼렛이 언니인 메리역을,그리고 81년생 나탈리가 동생인 앤역을 맡았다는 겁니다.얼굴값이 실제 나이값보다 더하단 진리를 보여줍니다..;;

헨리8세는 한 시대를 풍미한 파란만장했던 왕입니다.이혼경력이 화려하죠.당시 시대상황을 보면 이혼이란 당치도 않았습니다.구교로 대표되는 가톨릭이 유럽에서 강세였지만,헨리8세는 신교를 받아들였고 교황의 권력에 대항합니다.교황은 헨리8세가 앤 볼린과의 결혼을 위해 전 부인과의 이혼을 선택했을때 극렬히 반대했습니다.그러나 헨리8세는 교황의 충고따윈 안중에도 없었죠.
그런 헨리8세와 결혼했던 여인이 바로 앤 볼린입니다.

메리와 앤 볼린 두 자매는 헨리8세와의 잠자리 문제로 라이벌관계였습니다.
결국 앤 볼리는 헨리8세와 혼인을 맺게 되지만 정작 왕은 앤이 대를 잇게 할 아들이 아니라 딸을 낳게 되자 그녀를 참수형에 처합니다.간통죄로 말이죠.그런 앤 볼린의 사생아(헨리8세가 그렇게 불렀듯이)가 바로 '엘리자베스1세'여왕입니다.영화 '엘리자베스','골든에이지'로 이어지는 세자르 카푸르감독의 엘리자베스연대기에도 등장합니다.해가지지않는 제국,대영제국의 기틀을 다진 황금시대의 위대한 여왕 엘리자베스1세가 순탄치 못한 유년시절을 보낸건 바로 이같은 이유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든에이지'도 개봉한 마당에 이 작품의 개봉여부도 희망을 걸어봅니다.비인기장르인 '사극'이지만,
미드열풍의 주역인 '튜더스'영향도 크고 주연배우들 면모도 화려하니 선택권을 쥔 소니픽처스코리아가 알아서 잘 배급해 주시겠지요.(배급시켜주세요,제발...엉엉ㅜ.ㅜ)

미국 영화공식사이트(Click)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