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 '천일의 앤 볼린'헨리8세,메리,앤 볼린 자매이야기를 담고있습니다.
헨리8세의 두번째 부인이었던 앤 볼린은 결혼 후 1000일후 비극적인 죽임을 당합니다.

'나탈리 포트먼''스칼렛 요한슨'이 앤 볼린,메리 볼린 역으로 등장합니다.나탈리양은 '레옹'부터, 스칼렛양은 '진주목걸이..' 부터 열혈 팬이었는데...이렇게 한 작품에 동시 출연하다니!!! 감격입니다.눈물이 앞을 가리는군요.재밌는 건 84년생인 스칼렛이 언니인 메리역을,그리고 81년생 나탈리가 동생인 앤역을 맡았다는 겁니다.얼굴값이 실제 나이값보다 더하단 진리를 보여줍니다..;;

헨리8세는 한 시대를 풍미한 파란만장했던 왕입니다.이혼경력이 화려하죠.당시 시대상황을 보면 이혼이란 당치도 않았습니다.구교로 대표되는 가톨릭이 유럽에서 강세였지만,헨리8세는 신교를 받아들였고 교황의 권력에 대항합니다.교황은 헨리8세가 앤 볼린과의 결혼을 위해 전 부인과의 이혼을 선택했을때 극렬히 반대했습니다.그러나 헨리8세는 교황의 충고따윈 안중에도 없었죠.
그런 헨리8세와 결혼했던 여인이 바로 앤 볼린입니다.

메리와 앤 볼린 두 자매는 헨리8세와의 잠자리 문제로 라이벌관계였습니다.
결국 앤 볼리는 헨리8세와 혼인을 맺게 되지만 정작 왕은 앤이 대를 잇게 할 아들이 아니라 딸을 낳게 되자 그녀를 참수형에 처합니다.간통죄로 말이죠.그런 앤 볼린의 사생아(헨리8세가 그렇게 불렀듯이)가 바로 '엘리자베스1세'여왕입니다.영화 '엘리자베스','골든에이지'로 이어지는 세자르 카푸르감독의 엘리자베스연대기에도 등장합니다.해가지지않는 제국,대영제국의 기틀을 다진 황금시대의 위대한 여왕 엘리자베스1세가 순탄치 못한 유년시절을 보낸건 바로 이같은 이유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든에이지'도 개봉한 마당에 이 작품의 개봉여부도 희망을 걸어봅니다.비인기장르인 '사극'이지만,
미드열풍의 주역인 '튜더스'영향도 크고 주연배우들 면모도 화려하니 선택권을 쥔 소니픽처스코리아가 알아서 잘 배급해 주시겠지요.(배급시켜주세요,제발...엉엉ㅜ.ㅜ)

미국 영화공식사이트(Click)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