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았습니다.천성이 영웅기질이라서 제 잘난멋에 자아도취된 슈퍼맨,엑스맨보다 백 배는 더 인간적이었어요.그 밖에 마블코믹스의 영웅들도 다들 잘 나셨지만 그래도 그 중에 '아이언 맨'이 훨씬 더 인간적이고 보기 좋았네요.왜냐?

인간이 악했다가 선해졌을 때의 묘미랄까.여기서 카타르시스 같은 걸 느꼈거든요.
그리고 영웅은 만들어진다! 이 말은 하도 수많은 리뷰어들이 해대는 통에 제가 말해도 별 감흥 없겠지만.네.맞습니다.영화 아이언 맨속 영웅은 만들어집니다.심지어는 악당조차도.하지만 그 악당과 주인공과의 대결 장면이 약한 느낌인건 많이 좀 아쉽군요.크큭.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멋진 배우에요.콘스탄틴씨랑 방한시기가 묘하게 겹친 바람에 도리어 주가상승.콘슨탄틴은 뭐~특별하게 잘못한것도 없는데 괜히 욕만 얻어 처 먹고 미국으로 돌아갔구요.더군다나 영화조차 대실패.참사는 각종 언론의 리뷰에서 줄줄이 사탕!..생긴건 시니언데 이름이 어째서 주니어냐는 바보같은 개그조차 웃게 만든 장본인.그의 이름은 아이언맨?! 하하~.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되겠습니다.

뭐랄까나.새로운 발견이랄까요.그 수염이 너무 너무 멋져서 나조차 따라해 보고 싶지만,
괜히 내 얼굴 긁어부스럼 만들까봐 그 도전은 차일로 미루겠습니다...(만,한번 해보고 싶은 건 사실.수염은 남자의 로망이려나.하하) 아이언맨 수트가 발전하는 모습을 기대하라고 모 일간지 영화광고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 영화 속에서 수트가 발전하는 모습에서 놀라움같은 건 느끼지 못하겠더라구요.뭐랄까.발전한다기 보다는 그냥 예쁘게 치장된다는 기분?뭐 그정도로 하겠습니다.

영웅 아이언맨을 도와주는 여비서 있죠.그 여느 히어로물과는 달리 영웅과 키스한번 안하는 히로인 되시겠지만 나름 분투해 주셨군요.더군다나 아이언맨은 극중 초반에 이미 여기자랑 썸띵~까지 있으셨겠다.당쵀 누가 히로인인지 갈피를 못잡겠지만.

극중 여비서가 사장실 PC에서 본사 서버를 해킹하는 장면이 나오죠?네.솔직히 이런 말도 안되게시리 잽싸게 해킹가능한 프로그램이 존재한다면 무기사업 때려치고 저거나 팔아먹어도 평생 벌어먹고 살겠습니다.여하튼,여기서 악당 아찌인 대머리 아저씨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오기~저 아저씨~악당은 언제나 대머리라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요.이 아저씨.오웃.나름 잘 생겼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ㅆㅂ.들키면 안되는데.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킹프로그램이 들어있던 USB를 신문으로 가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는 건 신문 머릿기사.무려 1면인데..대충 번역하자면..(한국,해외출자를 개혁..어쩌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눈치 못챈 대머리 아찌.여비서는 신문 밑에 가린 USB를 잽싸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문이랑 같이 들고 나갑니다.

이래도 눈치 못챈 바보 악당 아찌.아아.세상에.이리 멍청한 악당은 영화 '던전 드래곤'속 까까머리 아저씨 이후로 올만이네요.ㅠ,,ㅠ
...(음..)

포털 평점 무시하고 제 개인적 주관적 평점으로 10점 만점에 7.5점!
7점이상이면 그냥 무난하게 재밌게 본 거지만.문제는 히어로물 치곤 짜릿함이 부족해서!입니다.
이유는 그 뿐.아시다시피 이건 주관적인 평이기 때문에.하하핫.

신고

'Review Diary > 영화를 보고나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격자를 보다!  (0) 2008.09.24
구구는 고양이다  (1) 2008.09.15
아이언맨 감상후 캡처  (0) 2008.09.12
디즈니 신작 "볼트"  (0) 2008.09.08
U보트 영화 한 편(In Enemy Hands)  (0) 2008.09.02
미이라3..대실망  (0) 2008.08.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