곁에서 지켜 주지 못해 미안해….

다음 생에는 부디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주렴. 사랑해, 그리고 미안해, 다래야….


다래가 우리 집에 온 날: 2010년 11월 14일 (태어난 지 1개월 반 되던 날)
다래가 하늘나라로 떠난 날: 2010년 11월 16일 오후 4시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특한 머루와 잔디  (5) 2011.01.30
[사자나미] 머루와 잔디의 왁자지껄 일요일  (0) 2011.01.09
다래야 안녕….  (1) 2010.11.16
에덴파크 후기  (0) 2010.11.14
사자나미 '다래' 우리 집에 온 날  (0) 2010.11.14
머루를 위한 만찬  (0) 2010.08.09
  1. 지나가다 2010.11.19 15:52 신고

    헉;; 온지 이틀만에 낙조를.. 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