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일 차입니다.

이렇게 푹신푹신한 이불은 또 처음이네요. 하루 전날 피로가 가실 만큼 푹 잤습니다.


호텔 창밖으로 한신고속도로가 보이네요.

이 고가도로 덕분에 창문을 열면 조금 시끄럽긴 하지만. 귀에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이치에이 호텔의 조식은 가이세키 요리입니다.

그렇다고 뭐, 그렇게 거창한 수준의 정통 가이세키는 아니지만 맛깔나게 잘 조리한 식단이 일품입니다. ㅎ

나이 지긋한 종업원 아주머니가 이렇게 쟁반 채로 식탁 위에 올려놓습니다. 물론 그 전에 식탁도 깔끔히 행주로 닦아 주고요.


저 가운데, 김이 많이 좀 바삭합니다.


밥통(?)에서 각자 밥을 퍼서 먹으면 됩니다. 생각보다 양이 꽤 됩니다. 저 찻주전자의 차는 식후용으로 마셨고요. ㅎ


제일 인상 깊었던 반찬은 계란말이! 그 촉촉한 씹히는 맛이 잊히지 않네요.


다른 반찬은 젖혀두고 밥이 정말 끝내주게 맛있습니다. 쌀이 무척 좋은 품종인가 봐요. ㅜ_ㅜ


나라로 가기 위해 긴테쓰 난바 역으로 갑니다. 이곳에서 급행열차를 타면 됩니다. 목적지인 나라 역은 긴테쓰 선의 종점 역이네요.

호텔이 난바 역에 위치해 교통 하나는 정말 끝내줍니다.



차창 밖을 바라보며 유유자적. 일본의 시골 풍경은 왠지 모르게 정감이 갑니다.

지나가다가 눈에 띄어 찰칵, 사진에 담은 야에노사토역.

열차 안이 한가로웠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출근 시간이 아니고, 더군다나 이 시간에 나라로 가는 행렬은 대부분 관광객일 테니.



나라 역에 도착했습니다. 나라의 상징이 사슴이라죠. 그래서인지 역 안에 사슴 형상을 한 마스코트가 반갑게 우리를 맞이합니다.


나라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어머니 사진 한 장 찰칵 찍어 드렸어요. 저는 쑥스러워서.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공항에서 출발한 난카이선의 종점은 난바 역이다.

그리고 우리가 묵게 될 호텔도 난바 역에 있다. 공항 급행열차를 타면 종점까지 내리 40~50분 걸린다.

간사이 공항에서 입국 절차에 많은 시간을 허비한 만큼(여기서 인천공항의 우월함이 증명!), 급 피로가 누적된 상태라 얼른 호텔에 가고 싶은 생각밖에 안 들었다.


부모님, 동생과 함께 난카이 난바 역에 무사히 도착한 것까진 좋았지만. 역시나 초행길 아니랄까 봐 무척 헤매 버렸다. -_-


참고로 호텔로 잡은 이치에이는 미도스지 선 난바 역 6번 출구로 가야 한다.

간사이 지방 유명 지하철 노선들이 만나는 오사카의 중심 역인 만큼 길 찾는 것도 여간 힘든 게 아니었다. ㅋ


무려 30분 넘게 헤맨 것 같다. 용기를 내 길거리에 한 여성분을 잡고(뭘 팔고 있었는데...팔아 줄걸, 아쉬움이 남네),

물어물어 겨우 미도스지 선 난바 역을 찾았다. 난카이선에서 나와서 다시 미도스지선으로 내려갔다.

(알고 보니 난카이선에서 굳이 밖으로 나올 필요가 없었던 것 같다. -_-)

6번 출구에서 지상으로 나가기 바로 직전, 조그마한 PC 카페가 있는데 이 안에 호텔로 통하는 엘리베이터가 떡 하니 있다.


이 엘리베이터를 타면 8층 프런트가 있는 층까지 직결이다. 조식은 아침 8시로 예약하고, 무사히 방에 도착했다.


...


이건 여동생님이 선택한 도시락(이게 제일 나았던 것 같애...ㅜ_ㅜ)


그리고 아무것도 못 하고 편의점에서 사 온 도시락과 맥주로 간단히 요기한 다음 쓰러져 잤다.

(그런데 도시락 맛 괜찮더라. 안타까운 건 도시락 재고가 떨어진 모양인지 면 종류 도시락만 있어서 조금 아쉬웠다는 것 정도)


이렇게 자고 일어났더니 어느덧 아침.

일본은 우리처럼 명절이 아녀서 출근시간대의 난바 역 풍경을 관찰할 수 있었다.

(뭐, 그래 봤자 우리네 출근길과 그다지 달라 보이진 않는다. ㅎㅎ)



이렇게 두 번째 날 일정이 밝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