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보배,

사자나미 아리의 울음소리가 요즘 그칠 줄 모릅니다.

아침 정시 7시부터 울기 시작해서,

자기 전까지(대략 저녁 8시~9시) 쉬지 않고 우네요.

슬슬 주변 이웃들 눈치가 보일 정도로 말이죠.

아리 주치의인 굿닥터동물병원 아울 원장님께 문의 글은 올렸는데,

조금 더 추이를 건강검진 목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보는 것도 괜찮은 생각인 것 같습니다.

유독 사람을 좋아하고 잘 따르는 녀석인데,

요즘 발정기가 와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아프거나 한 건 아닐지. 이래저래 고민이 많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9.21 22:19 신고

    잘 보고 가요. 보람찬 하루 되세요. ^^

  2. 하음이ㅎㅎ 2014.09.24 00:02 신고

    잘보고 갑니다 왠지 애초로와요.. 왜그런걸까... 살짝 걱정도 되네요,,.. 어디 아프지 말아야 할텐데
    엄마의 맘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는것이니까요..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