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에 세계테마기행을 한번에 몰아보는 중이라 시간이 금방 금방 가네요.

다른 어떤 TV프로그램보다도 여행 프로그램은 정말이지..사람 감칠 맛 나게 합니다.
예전엔 아침시간대에 '기차타고 세계여행'이라느니,
과련 여행 프로그램이 참 많았었는데 말이죠.초중학교 시절부터 여행을 꿈꿔 왔었죠.벌써 10년도 훨씬 넘게 지났네요.20대 중반이 되면서 내 삶의 목표를 갈피 잡지 못하고 있는 와중에도,
여행은 제 기분을 안정시켜 줍니다.어쩌면 제 백팩에 걸려 있는 터키지도 모양의 액세서리가 다시금 여행떠날 날을 약속하는 상징처럼 느껴지듯 말이죠.후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는 이우일님의 캄보디아 여행기가 방영되었습니다.1편부터 4편까지,
총 4부를 월~목요일까지 방영합니다.프라임타임대에 시간이 잡혀있기 때문에 뉴스를 시청하신다면 이 프로그램은 평일 날 보기 힘듭니다.대신 일요일 점심 먹고 깔끔한 기분으로 이 프로그램을 보는 것도 나름 재밌고 즐겁습니다.오후의 나른함을 말끔히 가셔주는 색다른 기분이랄까요.

이우일님은 만화가입니다.예전에 즐겨보던 박광수님의 광수생각과 묘하게 경쟁구도로 인기를 끌 던 작가님이시죠.하지만 정작 작가님은 작가님 고유의 만화 스타일이 있으시니 독자들이 왈가왈부할 수야 없겠죠.광수생각의 박광수님이 요새 조선일보에 삽화를 그리기 시작하셨고,
이우일님 소식이 기다려지던 찰나..작가님께서는 여전히 여행을 즐기고 계셨네요.EBS의 '세계테마기행' 캄보디아편을 보면 그 분의 여행여정을 쭈욱 지켜보실 수 있습니다.

여행의 묘미는 현지인들과의 만남과 교류일겁니다.정해진 일정틀에 얽매여서,
유명 관광지만 돌아다니는 패키지식 여행의 단점은 '여행'이 아닌 '휴양'에 불과하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그냥 놀려고만 하면 뭐든 못할까요.하지만 편하게 여행하는것도 가끔 필요합니다.패키지 여행의 장점이 바로 '편리성'에 있으니까요.자유여행은 배고픔이 동반합니다.가장 중요한 건 오늘 내가 묵을 숙소를 걱정하고 지도를 항시 끼고 살아야죠.지도가 없어지는 날에는 하늘이 무너지는 듯 합니다.크큿.그래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어차피 다 사람 사는 곳인데,
지도 하나 못 구할라구요.잠깐 말이 다른데로 새었네요.이우일 작가님이 캄보디아 곳곳을 누비는 모습을 보이 부러운 게 하나 있습니다.봉고차를 타고 개인 가이드가 한 명 붙어서 오지를 누빌 수 있다니!정말이지..너무 매력적이잖습니까!물론 취재가 아닌 일개 배낭여행자가 이런 호사스런 여행을 한다면..그 사람은 지극히 부르주아이거나 지폐를 화장지대용을 쓰는 분이겠죠.아마도.ㅋ

물론 현지에서 즉석으로 마음에 맞는 사람끼리 같이 움직인다면 방송에서처럼 여행하는것도 나름 뜻깊고 유익한 경험일 것 같습니다.이우일님은 시장에서 내다파는 거미를 보고 거미가 많이 나온다는 시골을 찾아갑니다.물론 일정에는 없었던 곳이지만..저같았어도 호기심이 동할 수 밖에요.저는 '타란툴라'가 식용거미라는 걸 오늘에서야 알았습니다.그냥 기름 두른 후라이팬에 생(!)거미를 넣고 바삭하게 튀겨먹는 거미요리라니!우리 식문화권으로 보자면 말도 안되지만,
저들 입장에서야 왜 거미요리를 먹게 되었는지 돌이켜보면 절로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킬링필드는 수백만명의 무고한 민중들이 학살당한 비참한 곳입니다.이곳에는 위령탑이 있는데,
작가님도 이곳을 찾으셨습니다.아마도 희생자의 유골로 보이는 것들이 탑 안에 위폐처럼 모셔져 있습니다.전시관에는 희생된 사람들의 사진이 걸려있구요.당시 학살자들은 이들을 죽이기 전에 기념이라도 되는 것처럼 얼굴 사진을 찍었다고 합니다.억지로 웃게 하고 사진을 찍었다지만,
이미 죽을거라는 걸 아는 사람들은 애써 슬픈 미소(..)를 짓습니다.보는 제가 숙연해 지더군요.
지금의 캄보디아가 있기 까지 얼마나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갔는가를 돌이켜보니..역사가 무자비할 때는 참 무자비하다는 걸 새삼 깨닳게 됩니다.

캄보디아의 우기를 뚫고 나아가는 작은 흰색 봉고차를 보면서..
그리고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거닐고 있는 작가님을 보면서..더불어 거미 다리를 물어뜯고 계신것까지 포함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제가 그곳에 있는 것처럼 웃고 감동하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이번 편은 마치 체험 삶의 현장을 보는 것 같았어요.직접 시골에서 모내기 하는 모습이라니.하핫.물론 서툴긴 하지만 원 주민들과 웃고 떠는 모습에서 여행의 참 묘미를 간접적이나마 피부로 느꼈습니다.

p.s 폴라로이드 카메라와 펜,그리고 종이.제가 그림을 잘 그릴 줄 안다면 작가님처럼 여행하면서 많은 그림을 남겼을 텐데.폴라로이드는 이제 거의 뭐 여행자의 필수품처럼 되었네요.터키에서도 폴라로이드로 시골 아낙네들을 찍어주던 모 누님이 떠오르네요.하핫.

방송에 관한 관련정보는 이곳에..
이우일님의 홈페이지는 이곳에..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