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끝났다.
…라고 말은 하지만 내심 착잡한 기분이다.
한국정보기술연구원에서 연수를 받기로 마음먹은 게 진작이지만,
인턴 끝나는 시점에서 입사 제의가 와서 마음이 뒤숭숭했다.
내 성적에. 그것도 이런 스펙에. 굴지의 대기업에 취직할 기회를 발로 차 버렸다.
그리고 국비 연수를 받고 벤처기업 취직을 결심했다.
모르겠다. 조금이라도 '마음'이 흔들렸다면 내킨 대로 입사 제의를 수락했겠지만,
그쪽 일은 평소 내가 생각했던 분야와 다소 거리감이 크다.
더군다나 6개월이 넘는 기간에 인턴으로 일하면서 보고 배운 게 있다 보니,
아무래도 적성까지 따져보게 된다. 내가 하려고 했던 건 이게 아니다…. 라는 판단이 앞섰다고나 할까.
복에 겨운 소리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내 선택에 후회는 없다. 입사할 기회는 나중에라도 얼마든지 있다.
실력만 있다면. 그리고 능력만 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그렇게 마음먹고 나니 그나마 마음이 편해진다.
후후.

'Dail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업 불경기라지만..  (0) 2010.03.09
포스코 음악회 다녀왔어요  (0) 2010.02.21
L모전자 인턴 끝나다  (0) 2010.02.20
미야모토 무사시, 읽고 난 후  (0) 2010.02.01
액토즈 입사지원  (0) 2010.01.31
힘내자! 아자아자!  (0) 2010.01.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