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제 발자취를 찾기 위한 작은 낙서입니다.


저는 1996년 오금초등학교 6학년이었습니다.

1997년엔 오금중학교 1학년, 2000년엔 오금고등학교 1학년이었죠.

고3 수험생으로 있던 2002년은 유난히 뜨거웠습니다. 바로 월드컵이 있던 해였기 때문이죠.

저는 2003년 졸업했습니다. 이른바 오존 학번(03학번)으로 불린 그 세대입니다.

혹자는 이해찬 세대라고도 하죠. 저는 2003년에 순천향 대학교 정보기술공학부에 진학했습니다.


저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청소년기 시절을 한 동네에서 보냈습니다.

많은 사람을 만났고 그 중엔 잊지 못할 친구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 친구들로부터 그 어떤 소식도 접할 수 없다는 사실이

제 가슴을 후벼 팝니다. 제가 친구들을 피했던 것 같아요. 다시 돌아가라고 하면 절대 그러지 않을 텐데.

짝사랑하던 여자얘도 있었습니다. 정말 예쁜 아이였어요. 감히 넘보지 못할 만큼 멋진 아이였죠.

그 아이가 제 짝이었을때 얼마나 기뻤던지 몰라요. 그런데 전 잘 표현하지 못 했죠. 그렇게 재밌없게 학창시절을 보냈어요.

하지만 왜 이리도 학창 시절이 그리운지. 도무지 잊혀지지가 않네요. 타임머신이 있다면. 타임머신이 있다면.



...



오금고등학교 3학년. 최승호 선생님도 잊지 못 합니다. 그 분의 가르침과 사랑 덕분에 유난히 고등학교 시절이 그립기만 한 것 같아요.

혹시 나만 소식을 모르고 지내는 걸까. 다들 어떻게 지내고 있는 걸까. 궁금하고. 또 궁금해 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계 샀습니다. ^^  (1) 2016.07.17
발자취  (0) 2013.07.03
ペンパル友達を捜します.  (0) 2013.01.20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0) 2012.07.16
다시 시작이다  (0) 2012.07.10
마음의 준비  (0) 2012.04.2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