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2월.
겨울이었음에도 눈을 보지 못해 아쉬웠었는데,
터키 중부 도시 카파도키아에서 소원성취했습니다! >.<
'매서운 한파와 눈발'의 추억을 간직한 카파도키아입니다.사진 속 풍경을 촬영한 장소는,
괴레메에서 한참 벗어난 지역인 '지하도시 데린쿠유'입구입니다. 나무 한 그루가 너무 쓸쓸해 보였지만..은근히 운치 있어 보이네요.헤헤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08년 2월 초.터키 흑해 연안의 소도시 사프란볼루에서..
마을에서 제일 높은 언덕배기에서 내려다 본 저녁의 풍경입니다.
굴뚝에서 연기 올라오는 게 보이시죠?
연탄인지 목탄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마을 전체에 탄을 태우는 냄새가 무지하게 작렬했었죠.
아직도 그 냄새가 잊혀지질 않네요.후후훗.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