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해 전부터 TV를 비롯한 각종 미디어에서 유독 한국 전쟁을 다룬 픽션/논픽션물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TV 드라마 장르에서 잘 다루어지지 않던 6·25 전쟁을 소재로 한 작품이 MBC, KBS1에서 거의 같은 시기에 방영했고, 극장 상영관엔 포화속으로가 내걸렸습니다. (...물론 개차반 같은 설정과 고증 안 된 의상, 손발이 오글거리는 내용 전개 때문에 역시 한국에선 BOB 같은 전쟁 물을 기대하긴 이르다…는 자조 섞인 반응만 이끌어 냈지만..)

앞으로 상영될 작품군 중에는 장동건과 오다기리 조가 출연하는 마이웨이, 롭 코헨 감독의 1천억 원 대작 1950도 있군요. (...뉴라이트가 인천상륙작전을 소재로 200억 들여 영화 만든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소문만 어느덧 3년째...) 고지전이 블록버스터 1위를 수성중입니다. 어쩔 수 없이 적과 동지로 서로 총부리를 겨눌 수밖에 없었던 한 시대의 비극적인 영웅들을 기리기 위한 감독의 냉철한 시선이 빛을 발한 작품이었다고 평하고 싶습니다. 싸구려 커피맛 같던 기존 국산 전쟁 드라마/영화의 씁쓸함을 버리고, 실제 전쟁 현장을 눈앞에서 보는 것 같은 사실적인 병영 장면이나 수준 높은 전투장면, 그리고 고지 탈환 작전은 절로 주먹이 쥐어질 만큼 격함 그 자체였습니다. (..특히 애록 고지에서의 롱테이크 전투장면은 에너미앳더게이트에서 소련군의 우라 돌격,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보는 것 같은 장엄함이 느껴졌습니다..)



전쟁 영화는 장르의 특성상 그동안 충무로에서 외면받는 장르였지만(..제발, 기껏 끌어모은 돈 가지고 엉뚱한 데 쓰지 말고 제발 고지전 같은 영화 만드는 데 전력하자), 이 작품을 기점으로 수준 높은 전쟁 물이 마음껏 양산되는 시발점이 되었으면 합니다. 한국 전쟁영화의 마지노선, 즉 고지를 넘은 장훈 감독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단, 김옥빈의 새하얀 얼굴 화장과 일부 군인들의 미백 교정을 받은 것 같은 깨끗한 치아는 '추노'에서 이다해의 분칠 화장을 보는 것만큼이나 골 때리는 부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1.08.01 00:14 신고

    몇일전에 이영화 봣엇는데,,
    정말,,전쟁의 참혹함을 느끼겠더군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08.01 01:06 신고

      저는 어제 아침, 조조로 부모님과 함께 관람했습니다. 세대를 뛰어넘는 감동이 느껴지더군요. ^^


곰TV에서 'U보트 익스플로션'이라는 영화를 상영중입니다.무료영화이구요.저는,
2차대전 매니아이긴 하지만 영화를 선택할 때 주로 역사적 고증관계를 떠나서 보는 편입니다.
아무래도 이것저것 신경쓰면서 보면 여간 골치아픈게 아니더라구요.ㅋ
그래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은 꼭 챙겨보는 습관이 있죠.'라이언 일병 구하기','밴드오브브라더스'만큼 멋진 2차대전을 주제로 한 작품도 드물거라고 봐요.하핫.

에..크흠,잠깐 말이 딴데로 새어버렸네요.죄송합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U보트 익스플로션'이 대체 어떤 영화일까 검색해보니 원제는 'In Enemy Hands'였습니다.
'적과의 조우'정도로 해석가능하겠네요.마치 극중 독일군 잠수함에서의 미군과 독일군의 만남과 과정을 직설적으로 보여준 제목같습니다.영화의 사실성과 고증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 그런 이해관계를 떠나서 순수하게 영화적 완성도만 평가하자면 '괜찮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명적으로 조우하게 되는 독일 U429함과 미군 소드피쉬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미국 영화이다보니 '미국 만세'가 있을 수 밖에 없겠죠..;;
뚜렷한 주인공도 없고 극중 모든 배역이 골고루 주목받기 때문인지 박력이나 힘빨이 좀 딸립니다.게다가 인위적인 편집탓으로 잘려나간건지,
아니라면 스토리보드 자체가 이런식으로 짜여진 건지는 몰라도 극중 초반의 맥을 끊는 카메라 컷트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합니다.비디오용을 겨냥하고 만든탓일까요.왠지 제한된 시간 안에 보여줄 건 다 보여줘야 겠다는 감독의 보이지 않는 압박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감독이 원래 목표로 했던 '인간미' 무궁 넘치는 전쟁 영화는 무사히(?) 탄생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봤을 때에는 '분명' 성공했습니다.하지만 '괜찮은'수준에 그쳤을 뿐 대작의 범주안에 올려놓기 힘든 건 사실입니다.감동적인 엔딩컷은 피 끓는 전우애를 표현하는 데 부족함이 없구요,잠수함안에서의 숨막힐 듯한 교전도 그럭저럭 볼 만합니다.하지만 이 영화에 비판적인 시각의 절대적 원인이 된 말도 안되는 설정과 고증을 거치지 않은 듯한 몇몇 캐릭터는 분명 작품성을 깍아먹는 요인이기도 합니다.그렇지만 높이 살 건 사야죠.밀리터리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아무리 어색하더라도 감성적인 스토리와 그에 뭍어나는 진심어린 배우들의 연기는 칭찬받아 마땅합니다.높은 CG완성도와 헐리웃에서 오랜 연기로 다져진 실력파 배우들의 멋진 연기도 한몫했구요.(아마 미드를 자주 본다면 눈에 익은 배우가 띌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BOAT,In Enemy Hands..그 외 많은 제목을 갖고 있기도 한..


이 영화 평가가 극에 극을 달리는 것도 같은 이유일 겁니다.유보트에 전문적인 식견을 갖고 있다면 그저 거짓 나부랭이 전쟁 영화로 평가될 듯 해요.실제로도 몇몇 블로거들의 본 작품에 대한 직설적인 리뷰가 블로고스피어에 올라와 있습니다.(네이버에서 검색하셔도 뜰 거에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본다면 '어라..의외로 괜찮잖아?!','이런 영화도 있었네?'하고 놀라실 듯 하구요.아무래도 곰TV를 통해 이 영화를 감상한 분들은 저와 같은 느낌인 것 같습니다.평점이 9.3점에 '전쟁의 또 다른 면을 보여주는 작품','U571과 똑같지만..감동적이다','의외다.정말 재밌게 봤습니다'와 같은 댓글이 등록되어 있습니다.네이버 영화 DB의 현재 평점 또한 8.0점이구요.아무래도 이 작품에 대한 평가는 실제로 보고 나서 직접 평가하는 게 좋지 않나 싶습니다.비극과 같은 전쟁에서도 꽃 피운 주인공들의 인간미 넘치는 순수함에 끌린다면..추천하고픈 작품입니다.^^
신고

'Review Diary > 영화를 보고나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언맨 감상후 캡처  (0) 2008.09.12
디즈니 신작 "볼트"  (0) 2008.09.08
U보트 영화 한 편(In Enemy Hands)  (0) 2008.09.02
미이라3..대실망  (0) 2008.08.30
원티드,건(GUN)액션의 한계를 도전한다  (0) 2008.08.25
사령:리케의 저주  (0) 2008.08.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