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NHK 사극을 즐겨 보는 이유는 사실적인데다 인물 묘사가 돋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사극처럼 허풍떨거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지 않지요.
현재 잘 나가는 일본의 인기 배우를 안방에서 1년 동안 내내 지켜볼 수 있다는 것도!

츠마부키 사토시가 '천지인'으로,
미야자키 아오이가 '아츠히메'로 NHK 대하드라마를 빛낸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료마전'으로 마사하루가 안방극장에 복귀했습니다. 일본의 미 중년으로 손꼽히는 그가 료마로 분한다고 했을 때 실제 역사보다 너무 나이가 든 게 아니냐, 혹은 실제 료마보다 너무 잘 생겼다, 라는 온갖 의견이 분분했습니다만. 료마전 1화를 보고 난 후 소감을 말하자면 사카모토 료마 역에 마사하루는 료마의 현신이라고 해도 될 만큼 완벽함 그 자체였습니다.

뭐…. 대하드라마야 어느 나라가 똑같겠지만.
첫 편에 해당하는 1화는 1시간을 넘기는 방영시간 동안 료마의 어린 시절과 젊은 청년 시절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와사키 야타로라는 인물의 제삼자가 서술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오토메와 료마의 검술 대련



소설 '료마가 간다'에서는 주변 인물 중의 하나로만 등장했던 미쓰비시 창업주 '이와사키 야타로'가 꽤 중요한 인물 중 하나로 대하드라마에 등장합니다. 아직 1화에 불과하지만, 이와사키 야타로의 액자 구성 방식 진행은 계속 이어질 것 같군요. 대하드라마의 묘미인 역사적인 인물을 TV로 볼 수 있다는 기쁨 때문에,
그리고 소설과 비교하며 인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습니다. 번역에서 '상사와 하사', '다케치 한에이타', '해원대'는 '조시와 고시', '다케치 한페이타', '가이엔타이'로 수정번역할 필요가 있겠더군요. 번역자에 따라 일관성이 없다는 게 문제이긴 하지만, 출판사인 '창해'가 번역한 일본 역사서에서도 번역자끼리 통일되지 않은 원문 번역 때문에 간혹 헷갈리기도 합니다. 아무튼, 료마전은 깔끔하게 시작했습니다. 시청률도 좋군요.

1화 치고는 전개가 너무 빠른 것 아닌가? 내심 걱정되기도 합니다만.
근대 일본의 개국 공신인 사카모토 료마에 대해 공부할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료마전 공식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0.01.11 02:5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0.01.11 20:27 신고

      되도록 원문을 살린 번역을 권하는 거죠. '양반'과 '상놈'이라고 하면 언어도단이겠죠. 의역이니까요. 중국의 '상해'를 '상하이'라고 발음하듯이. 일본의 '동경'을 '도쿄'로 발음하듯이. 최대한 원문에 가깝게 해석해야 그 나라 문화 습성이 드러난다고 보거든요. 그런데 '조시또 카시'라고 하면 그게 또 우습잖아요. 무슨 욕하는 것 같고. '또'라고 발음한 부분은 접속사인데 그걸 굳이 소리 나는 대로 적을 필요는 없겠죠?

  2. Favicon of http://ddiablo.tistory.com BlogIcon 열혈미중 2011.10.15 21:39 신고

    초반 보다가 말았는데, 후쿠야마 마사하루 캐스팅이 너무 좋았습니다.
    시간 날때 완결까지 봐야겠어요~ ㅎㅎ

    료마라는 인물... 멋지게만 나오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10.15 23:41 신고

      저는 중도 하차했지만, 료마전은 확실히 후쿠야마 마사하루를 위한 사극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마사하루 본인에게 잘 맞는 드라마였습니다. ^^

  3. 2014.04.30 22:5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