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장르를 표방한 영화는 흔치 않은 것 같습니다.

근래 제가 기억하기에는 시카고가 있었고, 조금 오래전에 바즈 루어만 감독의 물랑루즈가 있었죠.

뮤지컬이라는 장르 자체가 오페라, 연극보다 역사가 짧은 요인도 있지만,

워낙 흔치 않은 장르이다 보니 우리나라에선 그다지 인기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19일 개봉한 레미제라블로 그런 편견은 이제 벗어던져도 좋을 것 같습니다.

벌써 100만 관객이 모일 정도라면 작품의 힘이 실로 엄청나다 할 수 있겠죠?

배우들의 열연만큼이나 주옥같은 곡들이 관객의 귀를 즐겁게 합니다.

모 비평가 말대로 순간순간이 클라이맥스의 연속이라는 평이 결코 과장된 게 아닌 게,

바로 이 음악의 힘의 컸습니다.

 

 

배우들의 라이브가 돋보인 레미제라블이지만 대사 중 99%가 노래로만 되어 있어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손뼉을 치는 분들이 계셨던 반면, 일찍 자리를 뜨는 분도 계시더군요.

물론 이건 뮤지컬이란 장르에 익숙지 않은 관객 특성을 탓해야지,

작품에 결코 흠이 된다고 할 수 없습니다. 주옥같은 뮤지컬 넘버를 듣다 보면 2시간 40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어찌나 속사포같이 흘러갔는지 아쉬울 정도입니다.

사실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았지만 이젠 영화 레미제라블에 출연한 모든 배우의 팬이 되었습니다.

특히 이동진 기자님의 말처럼 저 역시 에포닌 역을 맡은 사만다 바크스의 매력에 푹 빠지고 말았네요.

 

집에 와서 25주년 콘서트 영상을 찾고는 바로 내려받았습니다.

영화관에서와 또 다른 감동이 제 심금을 울렸습니다. 혹시 필요한 분이 계신다면 댓글 남겨주세요.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장르 : 액션 어드벤처/판타지
감독 : 잭 스나이더
배우 : 에밀리 브라우닝, 애비 코니쉬, 바네사 허진스, 제이미 청, 지나 말론 etc...

각본 : 잭 스나이더, Steve Shibuya

공식 : http://www.sucker-punch-movie.com


sucker punch from Elliott Grey on Vimeo.

예고편만 보면 그래픽 노블을 떠올릴 듯하지만, 석커 펀치는 원작이 없습니다.
잭 스나이더 머릿속에서 탄생한 오리지널 작품인데요. '레터스 투 줄리엣'과 '맘마미아'에서 눈부실 듯한 미모를 뽐낸 바 있는,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주연 캐릭터인 베이비 돌 역 물망에 올랐다가 에밀리 브라우닝에게 바통을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론 잭 스나이더의 최근작인 '가디언의 전설'에서 아쉬움이 적지 않았기에 걱정이 있지만,
애초에 가족영화를 지향한 작품인데다 원작의 굴레가 워낙 커서 감독이 재량을 발휘하지 못한 잘못이 크겠지요.
이 작품은 오리지널 작품답게 마음껏 재주 부린 흔적이 예고편 곳곳에 엿보입니다. 어두운 배경이 압권인데, 살짝 왓치맨 느낌도 드네요. ^^

개봉일은 북미 기준 2011년 3월 25일입니다. 꽃 피는 봄이 오면 개봉하는군요. 두근두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오늘 본 영화 : 레터스 투 줄리엣, 개봉일 : 10월 7일

아만다 사이프리드라는 배우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그리고 영화 홍보물에서처럼 평범한 로맨스 물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기대 때문에 보게 된 영화.
하지만, 결론적으로 이 작품은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큰 선물을 남겼다.
작품이 끝날 즈음에 내 심장은 요동칠 만큼 벅찬 감정과 끝없는 행복감을 만끽했고, 눈시울은 촉촉이 젖었다.
왜일까? 미치도록 아름다운 이탈리아 베로나와 그 안에 살아 숨 쉬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풍경에 푹 빠지기라도 한 걸까.
아무래도 좋다. 비록 '로미오와 줄리엣'은 셰익스피어가 꾸며낸 가공의 인물이지만,
지금에 와서야 이 작품 '레터스 투 줄리엣'을 통해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이 얼마나 아름다웠던지…. 새삼 감동하게 한다.


베로나…. 베로나…. 이곳에 한번 가 보고 싶다.
그전에 '로미오와 줄리엣'을 제대로 한번 읽어보는 게 좋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