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태까지는 공임비 주고 DIY를 했지만,

오늘만큼은 직접 내 손으로 성공했다. 뿌듯하다. ㅋ

숙련자들은 10분이면 할 일을 3, 4시간 동안 헤맨 끝에 아이라인 장착에 성공했다.

아이라인을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첨부하자면,

헤드램프에 눈썹처럼 LED 전구가 켜지는 걸 말한다. 사진을 보면 바로 이해 갈 듯.

 

  

 

 

덧붙여,

토요일 첫 세차를 손 세차로 했다.

장소는 세진 24시 셀프세차장.

평시엔 사람이 많다는 얘기를 들어서,

아침 일찍(새벽 6시 즈음) 세차장에 가서 카 샴푸 풀고 깨끗이 씻겨줬다.

물론 왁스로 마무리했다. 세차하면서 느낀 건데,

역시 물값이 금값이라는 것. (--)

 

 

 

 

 

반짝반짝.

출고 후 한 달 반 만에 하려니 여간 힘든 게 아니구나. ㅋ

이제 자주 씻겨 줘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자동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도에서 스팍이와 함께  (0) 2012.07.01
스파크 색상표  (0) 2012.05.30
스파크 아이라인 장착 성공  (0) 2012.05.28
내 차 소개  (0) 2012.05.24
스파크 다음 주 계약합니다.  (0) 2012.03.25
벨로스터 슈퍼볼 광고 영상(소개)  (0) 2012.03.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