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딩은 처음이라 익숙지 않지만 한 번 깔아 보았어요.
그런데 이 베딩이란게…. 청소하기가 쉽지 않네요. 일단 돌에 달라붙은 똥을 처리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뭐, 그건 그렇다 치고. 두 번째 애로사항은 모래 위로 군데군데 떨어져 있는 모이들.
이것들 골라내는 것도 엄청난 일이네요. 청소하는 데 도합 4~5시간은 걸린 거 같아요. 에구머니나.
그래도 냄새를 줄여준다니 베딩을 깔아 놓지만. 냄새가 줄었는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ㅅ-;

매달려 있기를 좋아하는 머루 君.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왠지 사진이 어둡다..  (0) 2010.06.17
해바라기씨가 제일 좋아요.  (0) 2010.05.16
머루 목욕하는 날  (0) 2010.05.09
사자나미 날다  (0) 2010.05.05
블루 사자나미 머루 '집(?)' 꾸미기  (2) 2010.04.26
왕모래 베딩을 깔았어요  (0) 2010.04.18
베딩은 처음이라 익숙지 않지만 한 번 깔아 보았어요.
그런데 이 베딩이란게…. 청소하기가 쉽지 않네요. 일단 돌에 달라붙은 똥을 처리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뭐, 그건 그렇다 치고. 두 번째 애로사항은 모래 위로 군데군데 떨어져 있는 모이들.
이것들 골라내는 것도 엄청난 일이네요. 청소하는 데 도합 4~5시간은 걸린 거 같아요. 에구머니나.
그래도 냄새를 줄여준다니 베딩을 깔아 놓지만. 냄새가 줄었는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ㅅ-;

매달려 있기를 좋아하는 머루 君.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왠지 사진이 어둡다..  (0) 2010.06.17
해바라기씨가 제일 좋아요.  (0) 2010.05.16
머루 목욕하는 날  (0) 2010.05.09
사자나미 날다  (0) 2010.05.05
블루 사자나미 머루 '집(?)' 꾸미기  (2) 2010.04.26
왕모래 베딩을 깔았어요  (0) 2010.04.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