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만화는 1화를 보고 처음 떠 올린 생각은 전투 장면이 참 그럴싸허네~였습니다.
이 만화는 스토리 구조가 딱 이 단어 하나로 요약 가능합니다.
"구출작전"
다른 게 없습니다.무조건 주인공인 이치고의 주변 인물 중 한명은 적 보스급 캐릭터의 포획대상(?)이 됩니다.만화에 시즌과 같은 드라마 개념을 갖다붙이는 건 억지스럽긴 해도,
이 만화는 전개방식이 마치 시즌형 드라마 같다고나 할까.어쨋든 적 진영에 사로잡혀서 동료들의 구출을 기다리는 역할을 맡은 1시즌의 '쿠치키 루키아'와 2시즌의 '이시다 우류',그리고 3시즌의 '이노우에 오리히메'는 모두 다 남주인공인 '쿠로사키 이치고'의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들입니다.그나마 2시즌의 '바운트'이야기는 원작 만화에는 없는 소재였으니 논외라고 쳐도.(애초에 바운트편은 대충 눈길만 줘서리 딱히 기억나는 장면도 별로 없군요)
이런 이야기 형식은 단순한 듯 하지만 오래 끌기에는 최고의 아이템입니다.김전일이나 명탐정 코난과 같은 탐정물은 옴니버스식이라 언제든 작정하면 그 이야기가 무한하겠지만.이런 점프 속 만화 캐릭터들은 분명 언젠가는 끝장을 봐야 합니다.이런 작품을 오래 끌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무조건 이야기를 오래 끌 수 있을만한 소재를 중심 스토리로 세워놓고 밑에서부터 이런저런 복선과 이야기 살을 붙여놓는것입죠.물론 만화 스토리작가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지만,
이런 형식이 처음엔 낯선 캐릭터들의 등장과 새로운 세계관 덕분에 흥미를 끌 지언정 무한 루프처럼 반복된다면,어쩌면 만화 팬들이 자폭할지도 모릅니다.이번엔 '누가'잡혔으니 다음엔 '누가'잡히겠구마..이번엔 '만해'를 터득했으니 다음엔 '호로화'인 것인가..그리고 '호로화'를 했음에도 적이 강하다면 그 다음 단계 '기술'을 터득해야 겠구만.이치고 뿐만이 아니라 다른 캐릭터들 모두가 이런 개념적인 레벨업 단계를 착실히 밟는 역할이기에 보는 사람 입장에선 왠지 모를 '귀시감'마저 듭니다.
혹시 나중에 가면 '슬램덩크'처럼 한 골을 넣는 동안 주인공의 과거 사연과 성장과정과 상대 팀 선수와의 우정 등등의 이야기가 주구장창 쏟아지지 않을까..살짝 걱정도 듭니다만.
작가가 캐릭터를 워낙 잘 살린 덕분에 지금도 그 인기가 꾸준하지 않나 싶습니다.특히 딱(!) 정해놓지 않은 남여캐릭터간의 이성구도(?) 덕분에 흥미가 배가 되었을지도요.물론 우리 '직녀'씨(오리히메)가 왠지 부각되는 모양새이지만서도.



"구출작전"이란 미션에 가장 설득력 있게 먹힌 소재는 '쿠치키 루키아'가 억류되었을 때가 아닐까..싶네요.처음부터 워낙 비중있게 등장한 터라 루키아 캐릭터에 대해서는 알려진게 많지만,
'오리히메'는 후반부로 갈 수록 그 비중이 점점 커지는 역할입니다.혹시 알고 봤더니 오리히메는 소울 소사이어티의 공주였다던가..뭐 이런식이면..'사도 야스토라'가 웨코문도의 왕자가 되는 건 시간문제가 될 지도.다들 숨겨진 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듯 하니.이거  너무 뻔한가요.후후후(음탕한 웃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hopeso06.tistory.com BlogIcon 타락한자 2009.02.12 22:14 신고

    올래 블리치의 내용 위주가 그렇죠..ㅋ
    구출해주거나 도움을 받거나..ㅋ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09.02.13 01:07 신고

      개인적으로 쿠치키 루키아가 한번 더 누군가에게 잡혀있는 스토리를 기대합니다.ㅎㅎ(-_-)

原(아키하바라)에서는 간혹 길거리 콘서트가 열립니다.
유키(有希)라는 이름의 소녀도 그 중에 한 명입니다.2~3년전부터 시작된 그녀의 작은 콘서트는
시간이 흐를수록 많은 청중을 휘어 잡았고,유투브에 동영상이 올라오면서 그녀에게 적극적인 팬들이 생겨났습니다.한국에도 소규모이긴 하지만 작은 카페가 하나 개설되어 있더군요.

이렇게 주목받기 시작한 유키는 드디어 정식 데뷔에 성공했습니다.노상 공연에서 진짜 무대로 올라선거죠.정말 길거리 캐스팅이네요.물론 이건 본인의 노력으로 캐스팅 된 거니까요.^^

얼마 전 그녀의 첫 싱글,정규 앨범이 발매되었습니다.
그녀는 한국에는 알려져 있지 않은,
그리고 아직은 일본에서도 떠오르는 신예입니다.
그럼 여기서, 그녀가 부른 '一輪の花(한송이의 꽃)' 을 들려드릴게요.



2007년 그녀가 기모노를 입고 부른 성인식 기념 노래도 있지만,
유투브에 올라 온 해당 동영상이 소스코드 공개 거부로 되어 있어서 주소만 게재할게요.

http://jp.youtube.com/watch?v=YmA6n75SwNg&feature=related&fmt=18
(기모노가 참 어울리네요..^^)

실제 그녀의 아키하바라 노상 공연 때 모습입니다.
(주로 교복을 입고 공연합니다.자연스럽고 보기 좋네요.)



열성적인 유키의 모습에 구경하던 일본인들도 박수치고 춤추고 난리났군요.아주,그냥.ㅋ(~_~)
앞에 두 남자분..춤 한번 열성적으로 추는군요.우리나라에선 저런 모습 보기 힘든 데 말이죠.헤헷.

'한송이의 꽃'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다른 여러 곡도 많이 불렀답니다.
앨범을 구할 수 있다면 꼭 구해 듣고 싶은데 말이죠.
어린 나이에 노력하는 모습이 아름다운 유키입니다.많이 응원해 줄게요.화이팅,유키.^^
신고

'Daily Diary >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 메일 클베 테스터당첨  (2) 2008.09.03
사랑스런 동물 친구들 ♪♪  (0) 2008.09.03
유키(有希),아키하바라(秋葉原) 스타!  (0) 2008.09.02
귀찮아도 블로그 통계(^^)  (0) 2008.09.02
아 정말 난감  (0) 2008.08.31
말죽거리 잔혹사(..^^)  (0) 2008.08.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