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전경. 알고 봤더니 메리어트 계열 호텔이더라. 비수기에 꽤 알뜰한 가격에 이용했다.


호텔에서 조금 늦게 조식을 먹고 쉬엄쉬엄 밖으로 나와본다.

북유럽 국가답게 쌀쌀한 날씨가 먼저 반긴다.

그리고 바람이 무척 세다. 물론 호텔이 있는 위치가 워낙 휑한 곳이다 보니 그런 탓도 크지만.

덴마크 전철은 무인 전철이다. 벨라 센터 역 역시 승무원 없이 운영되는 무인 전철역이다.


역은 구름다리 위에 있는데, 다리 밑에 비둘기가 둥지를 튼 게 눈에 띄어서 잠시 감상해 본다.

(역시 나는 새가 너무 좋다)



아무튼, 이곳에서 시내 중심으로 이동하기까지 무진장 고생했다. 겨우겨우 Norreport 역에 도착.

원래는 중앙역으로 바로 갈 계획이었지만,

어쩌다 보니 이곳에 내리게 되었다.

정확히 하자면, 이땐 시내에서 어떻게 전철을 타고 이동해야 하는가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었다.

얼른 구글 지도를 켜고 중앙역 쪽으로 이동해본다.

가기 전에 역 주변을 둘러 보니 세븐일레븐이 먼저 반긴다. 타지에서 익숙한 상표를 접하니 왠지 모르게 반갑다.


그리고 맞이한 엄청나게 많은 자전거 군락(?)지. 역사 앞에는 이렇게나 많은 자전거가 주차되어 있었다.

우리나라 같으면 이런 식으로 주차해 놓지 못할 텐데. 아니, 애초에 주차하면 훔쳐가니까.

그런데 여기 자전거들은 유명 업체가 아니라,

익히 우리가 알고 있는 생활용 자전거가 다수다. 한국의 라이더들이 지나치게 비싼 자전거를 몰고 다니는 건 아닐까.


세븐일레븐. 무척 반가운 상표다.


역 주변뿐만 아니라 곳곳에 이런 자전거 주차장이 많이 만들어져 있다.


날씨는 비록 흐리지만, 시내 풍경은 왠지 모르게 따뜻함이 느껴진다.


역사를 벗어나 시내를 걸어본다. 유럽은 처음이라 색다른 거리 환경이 낯설게만 느껴진다.

이 건물들이 모두 옛날부터 있던 건물이겠지.


공원 입구


고즈넉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아침 공원. 하지만 잔디 위에 쓰레기들은.


전반적으로 길거리는 조금 더러운 편이다. 길을 걷던 흡연자가 꽁초를 버리는 건 예삿일일 정도.


조금 더 걷다 보니 공원이 등장했다. 그런데 공원 주변에 쓰레기가 무척 많다.

길거리며, 공원 안도 난장판이네. 그래도 조용하고 고즈넉해서 잠깐 쉬어가긴 좋겠더라.

그렇지만 나는 시간이 촉박한 여행자이므로 얼른 공원을 벗어나 시내 중심으로 총총 걸어간다.


전선 줄에 매달린 신발들. 설치미술인 걸까.


여기도 세븐일레븐.


시청사가 보인다.



날씨가 무척 흐리다. 조금 더 가니 시청사가 보인다. 일요일인 관계로 문을 굳게 닫은 상태.

외관 앞에서 고릴라 포드 세워 놓고 사진을 찍어 본다. 왠지 사람들이 흘깃흘깃 쳐다보는 것 같다.

저 종탑에서 주기적으로 종을 울린다. 터키 여행할 적 시내에 울려 퍼지던 코란 소리 만큼이나 기분 좋은 소리.

도로 한쪽의 기아 모닝차를 지나쳐 국립 박물관으로 향했다. 일요일은 무료 관광지 위주로 돌아보자고 애초에 계획을 잡았으니까.

(아니, 그보다는 유랑 카페의 티나 님의 조언대로 움직였다.)


모닝에게 아침 인사를, 굿 모닝!


박물관으로 가는 길.




국립박물관을 꽤 큰 규모를 자랑하는데 연대별로 전시관이 잘 꾸며져 있어 역사 공부에 흥미가 있다면 큰 즐거움이 될 것 같다. 박물관에 다다를 즈음 비가 살짝 흩뿌리기 시작하더니, 전시관에 도착해 조금 있으니 엄청나게 심한 폭우가 쏟아졌다. 역시 변덕스러운 덴마크 날씨다.

솔직히 전시관에 설명된 내용이야 못 알아먹을 덴마크어에 영어 위주였지만 그래도 열심히 아는 척 팔짱 끼고 관찰해준다. ㅋㅋ 덴마크 여느 유적지, 박물관처럼 이곳도 짐 보관소에 짐을 맡기고 입장해야 한다.

잘 모르고 가방 메고 들어갔다가 안내 직원의 정중한 요청에 따라,

뒤로 돌아 입구로 돌아와야 했다. 1층에는 기념품 가게도 있고, 2층에는 레스토랑이 있다.

식사 시간에 맞춰서 입장했다면 이곳에서 요기를 해결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박물관 전경.


박물관을 전체적으로 둘러 보고 나오니 날씨가 어느새 맑아졌다. 

1, 2시간 전까지만 해도 잔뜩 찌푸린 날씨였는데 지금은 햇볕이 쨍쨍, 파란 하늘이 눈이 부시다.

박물관 전경이 무척 예뻐서 사진에 담아 본다. 이제 다시 시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