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역까지 무려 1시간 30분 거리입니다.
웬만해선 이 정도 거리면 제풀에 지치겠지만, 오늘은 '머루' 여자친구 데리러 가는 날. 지칠 여유가 없죠. ㅋ
대충 역 근처 김밥천국에서 식사하고(카드를 안 받더이다, 그래서 한 번 더 현금 찾으러 가야 했다는),
2시 반 즈음에 에덴파크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손님들로 북적이는 에덴파크. 사장님도 덩달아 바쁘시네요.
잠깐 인사 나누고 저는 짐을 풀어놓은 뒤 오랜만의 에덴파크 구경을 신 나게 했습니다.



이렇게 아기 새들은 따로 모아두었습니다. 여기는 이유식 방이고요. 다들 졸린 지 잠을 청하는 아기 새들이 많네요. ^^

그 유명한 회색앵무. 똑똑한 녀석이죠. ^^





뉴기니아 암컷. 색이 참 곱죠? 이 녀석 예뻐서 한동안 눈길을 떼지 못하겠더라고요.


듀컵유황앵무. 저를 보더니 저만치 뒷걸음질치며 아기 울음소리를 내더라는. 흠칫. -ㅅ-



언젠가는 이 아이들도 꼭 키워보고 말겠습니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발길이 안 떨어졌어요. ㅜ.ㅜ

마지막으로 토끼 군과 쥐돌이양.



음, 제가 쥐띠라서 그런지. 쥐도 무척 귀엽게 느껴지네요.

이렇게 오늘 일정은 에덴파크에 다녀오는 걸로 마무리했습니다. 다녀왔더니 저도 조금 피곤하네요.
집에 막 도착한 사자나미 '다래' 양도 막 졸린 지 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푹 자고 쑥쑥 크거라~.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자나미] 머루와 잔디의 왁자지껄 일요일  (0) 2011.01.09
다래야 안녕….  (1) 2010.11.16
에덴파크 후기  (0) 2010.11.14
사자나미 '다래' 우리 집에 온 날  (0) 2010.11.14
머루를 위한 만찬  (0) 2010.08.09
머루 집에 놀러 오세요  (0) 2010.08.02

에덴파크에서 사자나미 '다래'를 데려왔어요.
태어난 지 1개월 보름가량 된 아기 새 이고요, 색이 초록색이라 이름을 '다래'라고 지었답니다.
터키 색이 매력인 '머루'는 8개월 된 수컷 아이, 오늘 온 다래는 아직 아기인 암컷 아이.
둘이 상애가 아주 잘 맞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그나저나 '머루' 녀석, 쑥스러운지 '다래' 앞에선 쥐죽은 듯 가만히 있네요.
일단 분사해 놓은 상태이고요, 1주일에서 2주일 후 즈음에 합사 예정입니다. 그날이 벌써 기다려지네요.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 반려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래야 안녕….  (1) 2010.11.16
에덴파크 후기  (0) 2010.11.14
사자나미 '다래' 우리 집에 온 날  (0) 2010.11.14
머루를 위한 만찬  (0) 2010.08.09
머루 집에 놀러 오세요  (0) 2010.08.02
막둥이 머루+해바라기 꽃망울  (0) 2010.07.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