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쿠가와 이에사다는 기인이 아니었습니다.
아츠히메를 비롯해서 료마전에서도 '그'를 여전히 같은 시각으로 조명하는군요.
에도성 뒤뜰에서 거위를 쫓는다든가 하던 행위는 재야사학계에서 주장한 겁니다.
아무튼, 쿠로후네가 나타난 에도 바쿠후 말기는 쇼군 정치의 위기이기도 했죠.
이에사다를 뒤이은 이에모치도 단명했고요.
마지막 쇼군인 도쿠가와 요시노부는 즉위한 지 얼마 안 되어 정권을 교토 황실에 넘겼죠.
사이고 타카모리, 오쿠보, 신센구미들. 이제 료마전도 그들 이야기를 조명할 때가 오겠군요.
그런데 시바 료타로의 '료마가 간다'와 내용 전개가 상당히 판이하네요.
이미 고증이 많이 되어 있을 텐데. 누구 해석이 옳은 건지 참.
아. 그리고 북진일도류(호쿠신잇토류)를 만나게 되니 반갑기도 하고요.
우리 대한검도의 원류이자 일본 검도의 근원이죠.
아무튼, 사카모토 료마는 성격을 알 수 없는 인물인데. 드라마에선 너무 '티' 나는 게. 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미야모토 무사시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시바 료타로 (창해, 2005년)
상세보기

미야모토 무사시. 시바 료타로 저서라면 그 특이한 구성이 일품이다.

마치 세미다큐멘터리를 읽는 것 같은 스토리텔링법은 독자로 하여금 시간을 거슬러 가는 장치로 톡톡한 재미를 준다.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로 대변되는 세키가하라 전투가 한창이던 시절.
미야모토 무사시. 그는 처음엔 무명이었고 나중에는 전국을 돌며 상대를 하나 둘 제압함으로써 일약 최고의 무사로 발돋움한 입지전적의 인물이다.

단행본이고 페이지 수가 많지 않아 단숨에 읽기 쉽지만, 그 때문에 작품의 깊이는 그다지 깊게 느껴지지 않는다. 시바 료타로 특유의 작문법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짧은 단행본에 너무 많은 인물을 등장시킨데다 간혹 이야기가 샛길로 새서 주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곤 한다. '신센구미 혈풍록'은 신센구미 대원 각자의 개성을 살려야 하므로 그 방식이 통용되었겠지만, 한 사람의 인물을 소설로 피력하는데 정도가 지나친 감이 있다. 결과적으로 산만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하지만, 이 분야의 거장답게 흡입력 하나는 기가 막히다. 난생처음 접한 역사적인 인물을, 그것도 우리 역사와 하등 상관 없는 인물이 주인공인 역사 소설을 이토록 재미나게 읽을 기회는 흔치 않다. 세미다큐멘터리 방식의 소설이 아무리 산만하더라도, 작가의 혹독한 취재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란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미야모토 무사시라는 희대의 검객을 읽음으로써, 당대 일본의 정세를 이토록 쉽게 이해시킬 수 있다는 사실에 탄복을 금할 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ail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스코 음악회 다녀왔어요  (0) 2010.02.21
L모전자 인턴 끝나다  (0) 2010.02.20
미야모토 무사시, 읽고 난 후  (0) 2010.02.01
액토즈 입사지원  (0) 2010.01.31
힘내자! 아자아자!  (0) 2010.01.04
논문이 주말에 사람 잡네.--  (0) 2009.11.30

남녀노소 불문하고 한창 주가를 올리는 '추노'라는 인기 드라마가 큰 화젯거리입니다.
작가의 입담이 어찌나 좋은지 1시간여에 이르는 방영 시간이 결코 지루할 틈이 없더군요. 특히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화려한 검술과 액션은 '이게 한국 드라마 맞아?' 하는 찬탄마저 내뱉게 합니다. 그렇습니다. 일찍이 봐 본적 없는 전혀 다른 사극이 바로 '추노'였던 것입니다. 느낌에서뿐만 아니라 내용적으로도 그간의 한국 사극과 궤를 달리합니다. 잘생긴 배우가 여럿 출연하지만 죄다 연기파라는 점이 작품의 품격을 높였습니다.
자. 그렇다면 무엇이 불만일까요. '추노'를 딱히 트집 잡을 생각은 없습니다. 제가 지적하고픈 건 여태까지 우리네 사극이 보여준 놀라울 정도의 거짓 나부랭이 극에 시청자가 볼모로 잡혀 있단 겁니다. 사극이 '재미'를 추구한다는 것에 이의를 달 생각은 하등 없습니다. 솔직히 까 놓고 말해서, 재미없는 사극을 누가 보겠습니까. 요즘 같은 시대에 '조선왕조 500년' 같은 진국 냄새 진동하는 대하드라마에 열광할 시청자는 그다지 없을 겁니다. 있다 하더라도 시청자층이 엷은 건 당연지사겠지요. 이미 자극적이고 현란한 연출에 익숙해질 대로 익숙해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려면 사극도 변신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시청률에 목숨이 간당간당한 국내 TV 드라마 여건상 자칫하면 중도하차 될 수도 있습니다. 재미가 없다면 말이죠. 재미가 바로 시청률과 연결되는 고리입니다.



'추노'는 사전제작 드라마라는 점에서 시청률과 연관짓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절반 정도의 분량만 이미 촬영해 놓은 상태에서 지금도 촬영 중이라는 걸 고려하면 반쪽짜리 사전제작 드라마라고 단정 지을 수 있습니다. 사극뿐만 아니라 좋은 드라마가 중간에 갑작스레 종방을 맞는 건 우리나 외국이나 그다지 차이 날 게 없습니다. 하지만, 시청률 추이에 따라 드라마 내용에 변덕이 들끓고 캐릭터가 왔다 갔다 하는 이상한 체계는 우리 TV 드라마 말고는 찾아보기 어려울 겁니다. 이렇게 시청률에 목이 멘 형국에서 다소 딱딱한 '사극'이 제자리를 설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일본 사극을 예로 들겠습니다. 요새 들어 부쩍 '에도' 바쿠후 말기를 다룬 대하드라마가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쿠후 말기는 일본 역사상 중요한 분기점이며, 새 일본을 만들어 외세로부터 자국의 입지를 강화한 입지전적의 시대입니다. 격변의 시기였지만 우리 조상은 이렇게 이겨냈다는 강한 자부심이 드라마 곳곳에 보이고요. 이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일본 대하드라마를 비롯하여 대다수 드라마에 알게 모르게 역사의식을 고취한 흔적이 여럿 엿보입니다. 심지어 다소 황당한 설정의 판타지 드라마(사슴 남자)에 조차 '일본'을 구해야 한다는 주인공들이 활약하는 마당에요. 정작 일본인은 이런 부류의 드라마를 하도 많이 봐서 둔감하겠습니다만. 저는 흠칫했습니다. 한두 편에서 받은 느낌이 아닙니다. 대하드라마를 통해 일본 역사에 대해 공부할 수 있어 내심 좋았지만, 한편으론 일본 역사가 얼마나 위대했는지 새삼 놀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과장이 섞이거나 허구적인 설정이 개입하지도 않습니다. 최대한 사실에 입각한데다 역사적 주인공들의 발자취를 헤집고(NHK 대하드라마) 시청자에 소개까지 합니다. 왠지 위화감도 들었지만, 이게 대하드라마가 갖춰야 할 정석이라고 전 생각했습니다.

시청률에서도 승리한 아츠히메. 그 바통을 올해 료마전이 이어받았다.



일본 사극이 재미가 없는 것도 아닙니다.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하는 대하드라마가 꾸준히 만들어지고 있고,
더군다나 내용 역시 고증에 고증을 거듭하되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로 구성하여 작품에 몰입을 증가시킵니다.
우리네처럼 복식부터 의식주까지 따로국밥인데다 현대적인 말투가 난무하는 판타지 사극은 하등 찾아볼 수 없습니다. 아! 물론 영화에선 일부 다뤄지기도(고에몬) 합니다만. 장르 자체가 판타지 액션이므로 논외로 치겠습니다.
제가 지적하고 싶은 건 우리 사극의 정통성이 언제부터인가 '재미' 위주로 지나치게 치우쳤다는 겁니다.
우리 역사를 '재미'가 아닌 '자부심'으로 읽을 수 있어야 바람직한 다음 세대를 약속할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 역사는 굴곡이 많고 이민족의 침략을 수도 없이 겪은 난세의 역사입니다. 영웅적인 인물도 필시 많을 터인데 우린 어째서 허무맹랑한 이야기에 목매달고 시청률이라는 난잡한 통계에 좌지우지되는 걸까요. 돈이 우리 역사를 보증할 리 없을 텐데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elle 2010.06.18 15:33 신고

    좋은 글 보고 갑니다 'ㅅ'...

    예전부터 한국 사극은 역사를 왜곡하는게 싫었죠...

  2. 박경준 2010.08.16 02:3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견해이군요.

  3. 2011.10.08 21:07 신고

    어느정도는 동의하지만,,글쎄..
    결국 일본 사극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칭찬할 점밖에 없다는것처럼 들리는군요..왜곡,미화도 꽤 있는데..한국사람으로서 화가나는 부분도 있고.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10.09 22:32 신고

      아예 역사적 배경을 무시한 채, 고증 조차 안 된 우리 사극보다 훨씬 낫다는 거죠. 같은 시대배경임에도 복식조차 방송 3사가 통일되지 않는 판국에 우리 사극에 무얼 더 바라겠습니까? 적어도 일본 사극은 우리 사극처럼 '판타지'가 아니라는 겁니다.

  4. 나마에와 2013.07.06 20:06 신고

    나도일본사극 팬이지만 일본도 다릅니다;; 같은시대 드라마라도 드라마재미와 주인공여부에 따라 많이달라져요;; 우리나라사극을 판타지라고하는데 사극을 진짜 사극과같이하면 역사를 잘모르는 대부분에사람들이 볼까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3.07.07 23:58 신고

      의견 감사합니다. 재미와 사실성을 동시에 추구한 사극은 요원한 걸까요? ^^

  5. 엿먹어라 2014.02.05 15:55 신고


    일본이 역사 왜곡을 얼마나 잘하는 나라인데 일빳ㄲ야

클럽박스 업로드 완료! 뭐…. 그리 거창한 건 아니지만,
조금 전에 클럽박스에 모두 올렸습니다. 1화 23.2% 시청률에 이어 2화는 21.0%를 기록했습니다.
경이적인 수치는 아니지만, 앞으로 충분히 기대해도 좋을 듯.

放送回 放送日 サブタイトル 演出 紀行 視聴率
第1回 2010年1月3日 上士と下士 大友啓史 坂本龍馬ゆかりの地(高知県高知市 23.2%
第2回 2010年1月10日 大器晩成? 21.0%

다시 한번 방송 시간표 공지입니다.

  • 総合テレビ 日曜 20:00 - 20:45、土曜 13:05 - 13:50
  • BShi 日曜 18:00 - 18:45
  • BS2 日曜 22:00 - 22:45

..이라고 해봐야 위성 방송이 없는 이유로 내려받기가 불가피하지만.


료마전 2화 다운로드(http://down.clubbox.co.kr/plakia/kn0k02_ln0k0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제가 NHK 사극을 즐겨 보는 이유는 사실적인데다 인물 묘사가 돋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사극처럼 허풍떨거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지 않지요.
현재 잘 나가는 일본의 인기 배우를 안방에서 1년 동안 내내 지켜볼 수 있다는 것도!

츠마부키 사토시가 '천지인'으로,
미야자키 아오이가 '아츠히메'로 NHK 대하드라마를 빛낸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료마전'으로 마사하루가 안방극장에 복귀했습니다. 일본의 미 중년으로 손꼽히는 그가 료마로 분한다고 했을 때 실제 역사보다 너무 나이가 든 게 아니냐, 혹은 실제 료마보다 너무 잘 생겼다, 라는 온갖 의견이 분분했습니다만. 료마전 1화를 보고 난 후 소감을 말하자면 사카모토 료마 역에 마사하루는 료마의 현신이라고 해도 될 만큼 완벽함 그 자체였습니다.

뭐…. 대하드라마야 어느 나라가 똑같겠지만.
첫 편에 해당하는 1화는 1시간을 넘기는 방영시간 동안 료마의 어린 시절과 젊은 청년 시절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와사키 야타로라는 인물의 제삼자가 서술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오토메와 료마의 검술 대련



소설 '료마가 간다'에서는 주변 인물 중의 하나로만 등장했던 미쓰비시 창업주 '이와사키 야타로'가 꽤 중요한 인물 중 하나로 대하드라마에 등장합니다. 아직 1화에 불과하지만, 이와사키 야타로의 액자 구성 방식 진행은 계속 이어질 것 같군요. 대하드라마의 묘미인 역사적인 인물을 TV로 볼 수 있다는 기쁨 때문에,
그리고 소설과 비교하며 인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습니다. 번역에서 '상사와 하사', '다케치 한에이타', '해원대'는 '조시와 고시', '다케치 한페이타', '가이엔타이'로 수정번역할 필요가 있겠더군요. 번역자에 따라 일관성이 없다는 게 문제이긴 하지만, 출판사인 '창해'가 번역한 일본 역사서에서도 번역자끼리 통일되지 않은 원문 번역 때문에 간혹 헷갈리기도 합니다. 아무튼, 료마전은 깔끔하게 시작했습니다. 시청률도 좋군요.

1화 치고는 전개가 너무 빠른 것 아닌가? 내심 걱정되기도 합니다만.
근대 일본의 개국 공신인 사카모토 료마에 대해 공부할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료마전 공식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0.01.11 02:5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0.01.11 20:27 신고

      되도록 원문을 살린 번역을 권하는 거죠. '양반'과 '상놈'이라고 하면 언어도단이겠죠. 의역이니까요. 중국의 '상해'를 '상하이'라고 발음하듯이. 일본의 '동경'을 '도쿄'로 발음하듯이. 최대한 원문에 가깝게 해석해야 그 나라 문화 습성이 드러난다고 보거든요. 그런데 '조시또 카시'라고 하면 그게 또 우습잖아요. 무슨 욕하는 것 같고. '또'라고 발음한 부분은 접속사인데 그걸 굳이 소리 나는 대로 적을 필요는 없겠죠?

  2. Favicon of http://ddiablo.tistory.com BlogIcon 열혈미중 2011.10.15 21:39 신고

    초반 보다가 말았는데, 후쿠야마 마사하루 캐스팅이 너무 좋았습니다.
    시간 날때 완결까지 봐야겠어요~ ㅎㅎ

    료마라는 인물... 멋지게만 나오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11.10.15 23:41 신고

      저는 중도 하차했지만, 료마전은 확실히 후쿠야마 마사하루를 위한 사극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마사하루 본인에게 잘 맞는 드라마였습니다. ^^

  3. 2014.04.30 22:55

    비밀댓글입니다


결국 '타마키 히로시'의 사카모토 료마와,
'우치노 마사아키'의 사카모토 료마의 대결이 되겠습니다.
대결이라고 할 것도 없이 인지도로 따지자면 '아츠히메'의 료마 승리가 되겠습니다.
나이로 승부를 보자면 당연히 '타마키 히로시'의 압승이로군요.
1835년 태어나 33세의 나이의 짧은 생애를 마감한 사카모토 료마의 삶을 고려한다면,
이십 대 중반 나이의 료마가 사십 대 초반의 료마보다 역사에 근접했다고 볼 수 있겠죠.

다시 보니까 JIN쪽의 료마가 중후한 멋이 있군요.



그런데 극 중 배역의 나이 듦에 개의치 않고 순수하게 연기 자체로만 따지면,
타마키 히로시의 사카모토 료마는 지나치게 신중하고 의리와 정의가 넘치는 남자로 묘사됩니다만,
우치노 마사아키의 사카모토 료마는 천방지축에 안절부절못하는 인간이지만 정이 넘치는 남자로 그려집니다. 어느 쪽이 실제 사카모토 료마와 비슷한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죠.

'료마가 간다'의 저자 시바 료타로



두 드라마에서 묘사하는 사카모토 료마의 행동거지는 얼추 비슷한 구석이 있습니다. 까무잡잡한 얼굴에 호남형의 얼굴, 그리고 약간 부스스한 머리와 제법 우람한 덩치. 덧붙여 큰 눈동자입니다. 큰 눈동자라고 해서, 제법 크게 묘사되곤 하는 애니메이션 속 괴물 눈동자를 말하는 게 아니고요. 먼발치를 지그시 바라보는 바다처럼 넓은 느낌의 눈동자입니다. 일부로 크게 눈을 뜬 건지는 몰라도 타마키 히로시의 큰 눈은 살짝 부담스럽기도 했습니다만, 우치노 마사아키 쪽은 그럭저럭 봐 줄만 했습니다. 그런데 사카모토 료마의 실물 사진을 보면 평범한 행색인데, 드라마나 소설에선 어째서 기인처럼 묘사되곤 하는 걸까요. 하기야 사진을 찍을 때는 여느 시대나 말끔한 행색에 긴장하기 마련이지요. 그건 그렇고, 이제 곧 있으면 일본 아줌마 부대의 원조 '후쿠야마 마사하루'의 료마전이 개봉박두하겠군요. 최근 대한 드라마로 짭짤한 재미를 본 NHK답게 '료마전'의 출발은 기분 좋게 시작할 거라 쉽게 짐작이 갑니다만. 그래도 마사하루가 이 나이치고 젊어 보인다는 게 다행이긴 합니다. 지금 보니까 '진'의 료마 역을 소화한 우치노 마사아키보다 실제 한 살이 더 어리군요.

내년 방송되는 료마전의 후쿠야마 마사하루



뭐…. 시바 료타로의 '료마가 간다'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 '료마가 간다'의 료마 역을 연기한 이치카와 소메고로가 있습니다만. 드라마를 보지 않았으므로 이분은 논외로 치겠습니다. 아무튼, 일본 열도가 사랑한 사카모토 료마는 해를 거듭할수록 그 인기가 하늘을 찌를 듯하군요. 일례로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사장도 사카모토 료마를 중학교 때부터 흠모했었다고 하지요. 아무튼, NHK의 '료마전'이 벌써 기대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Favicon of http://valhae.kr BlogIcon 渤海之狼 2009.12.26 22:27 신고

    이야기가 샙니다만 개인적으론 2004년 NHK드라마 '신센구미!'에서 사카모토 료우마 역을 맡았던 에구치 요우스케[江口 洋介]가 가장 료우마 답더군요.

    • Favicon of http://plakia.tistory.com BlogIcon 곰단지 2009.12.26 22:48 신고

      아! 바람의 검 신선조!
      '신센구미 혈풍전'을 읽고 나서 '신센구미'가 소재인 드라마를 섭렵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만, 다들 오래전 작품이라 도전하기 꺼려지더군요. 그래도 이 작품이 신센구미가 등장하는 역사물 중에 가장 평이 좋은 것 같네요. 기회가 되면 꼭 보도록 하겠습니다. 멋진 사카모토 료마의 모습도 기대되는군요. ^^


2010년 1월 3일 첫 방영을 시작으로 료마전의 서막이 열립니다.
인기배우들 총출동이로군요. 언제부터인가 NHK도 대하드라마의 인기공식을 철저히 잘 따르는 것 같습니다. 히로스에 료코가 사카모토 료마에 관한 이야기를 책으로 본 적 있다고 얘기하듯이,
사카모토 료마가 주인공인 책과 드라마, 영화가 이미 상당수에 이릅니다. 그만큼 일본인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위인이라는 거겠죠. 이 대하드라마가 어떻게 사카모토 료마를 그려낼지 사뭇 기대됩니다. 갈릴레오에 이은 마사하루의 한결같은 훈훈한 미소 역시 관전 포인트가 되겠군요.


 
시바 료타로의 '료마가 간다'가 드라마 예습에 도움이 좀 되겠지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번에 구입한 「료마가 간다」 세트

「료마가 간다」

신간도서로 분류되어 있어서 2천 원 할인쿠폰이 적용되지 않지만.
더군다나 신간도서라서 5만 원 이상 구매 시 '2천 원' 추가 적립도 안 된다는.
어쩔 수 없이 오디오북 1천 원짜리를 같이 샀더니,
그제야 '2천 원'이 추가 적립되었다.
물론 신간도서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할인쿠폰은 적용되지 않았다.

바쿠후(막부) 말의 인물 중에 '사카모토 료마'를 빼놓고 얘기하면 섭섭하다.

시바 료타로의 「신센구미 혈풍록」을 다 읽어가던 찰나에,
그의 작품군 중에 이 작품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아츠히메'와 '진', 그리고 내년 NHK에서 방영되는 '료마전'까지.
사카모토 료마의 인기는 예나 지금이나 하늘을 찌를 듯한 기세다.
책이 토요일쯤 도착한다니. 주말은 호젓하게 독서의 시간을 보낼 수 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